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협상' 손예진 "시나리오부터 압도적, 현빈 출연은 결정적"

  • 최상진 기자
  • 2018-08-09 12:11:14
  • 영화
[현장] '협상' 손예진 '시나리오부터 압도적, 현빈 출연은 결정적'
배우 손예진이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지수진 기자

영화 ‘덕혜옹주’와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로 이름값을 톡톡히 증명한 손예진이 협상가로 다시 관객을 찾는다. 그는 “긴장과 몰입이 압도적인 시나리오”라며 작품성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8일(수)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종석 감독과 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협상’은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과 국제 범죄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의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두고 벌이는 두뇌싸움을 담은 작품.

색다른 캐릭터 도전의 계기는 단연 시나리였다.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때 단숨에 읽었다. 보는 내내 뒤가 너무 궁금하더라”며 “긴장과 몰입이 압도적인 시나리오였다”고 말했다.

현빈과는 첫 호흡이다. 그는 “이번 촬영이 이원기법으로 진행돼 얼굴을 많이 맞댄 것이 아니라 모니터로 보며 촬영을 많이 했다”며 “동갑이면서 데뷔시기도 비슷하고 하는 동질의식이 있었다. 그런 믿음 덕분에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춤에도 불구하고 잘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 읽고 현빈이 읽고 있다는 이야기에 놀랐다. 특히 기존의 이미지와 다른데 과감하게 도전하는것에 놀랐다”며 “작품을 선택하는 과정에서도 현빈의 출연이 아주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작품에서 로맨스 여신으로 흥행작을 만들어낸 손예진은 처음으로 경찰 역할에 도전한다. 그는 “협상가라고 했을때 상황에 투입된 냉철하고 이지적인 모습이 떠오른다. 하채윤은 강인한 모습을 갖고 있기 이전에 인간에 대한 사랑이 넘치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영화가 진행되면서 바뀌는 그의 감정변화들에 관객 분들도 함께 공감하고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장] '협상' 손예진 '시나리오부터 압도적, 현빈 출연은 결정적'
배우 손예진이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지수진 기자

작품은 이원 생중계로 촬영됐다. 그는 “항상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본 현빈을 보며 연기해야 하다보니 ‘자칫 긴장이 떨어질 수 있겠다’는 생각에 힘들기도 했다”며 “모니터만 보면서 상대배우를 마주해야 했기에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그래도 따로 촬영했다면 이만큼 생생하게 리액션과 피드백을 주고받을 수는 없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전했다.

7일 공개된 예고편에서 손예진은 강렬한 이미지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가 어디로 사라졌나 싶다. 손예진은 “캐릭터가 기존의 모습과 비슷하면 관객도, 연기하는 배우도 지겹게 느껴진다”며 “가능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직업적으로 정형화된 이미지를 갖고 있는 만큼 프로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하는 부담도 있었다”며 “모니터실 세트장에서 항상 같은 자세로 극적 긴장감을 유지해야 하는 부분이 가장 힘들었다. 에너지 소비도 많았고, 미묘한 부분까지 세세하게 신경썼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은 전작들과 달리 단발로 등장하는 모습도 눈에 들어온다. 손예진은 “협상 촬영 후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촬영이 예정돼 있었다. 외형적인 변화 없이 긴 머리를 하는것이 아니라는 생각에 조금이라도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과감하게 잘랐다”고 설명했다.

추석을 겨냥한 대작들과에 대결에 대해서는 “추석에 개봉하는 영화가 많다. 찾아보니 다 사극이더라”며 “유일하게 범죄영화다. 두 시간 동안 영화에 푹 빠져 시계 볼 여유조차 없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박경림은 ‘손예진에게 현빈이란’이라고 재치있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손예진은 “적이자 동지다. 영화에서는 적이지만, 같은 배를 탄 사랑하는 상대배우고 열정을 많이 쏟은 동료”라고 말했다.

한편 손예진과 현빈의 선악대결, 목숨을 걸고 벌이는 12시간의 협상과정을 예고해 눈길을 끄는 영화 ‘협상’은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장] '협상' 손예진 '시나리오부터 압도적, 현빈 출연은 결정적'
배우 손예진이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지수진 기자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