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백브리핑] 신한, ING생명 인수 시너지 낼까

신한 자회사 편입땐 지주법 적용
GA설립 제한 등 공격영업 제약

  • 서일범 기자
  • 2018-08-16 17:40:22
  • 금융가
신한금융이 ING생명 인수를 위해 막바지 가격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ING생명의 설계사 조직이 가격조정 등의 핵심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ING생명 설계사는 남성 비중이 큰데다 영업력이 탁월해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유명했다. 하지만 MBK파트너스에 인수되면서 설계사 조직이 과거보다 위축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ING생명은 MBK에 인수된 후 몸집 등을 줄여 지급여력(RBC) 비율이 500%를 넘을 정도로 재무건전성은 우량해졌다. 반면 영업력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수입보험료는 제자리걸음을 할 정도로 설계사 조직이 위축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한금융은 KB금융이 LIG손보를 인수한 후 급성장했듯이 ING생명 인수를 통한 시너지를 기대하겠지만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ING생명이 신한금융 자회사로 편입되면 금융지주회사법 적용을 받게 되는데 지주법을 적용하면 ING생명은 독립보험대리점(GA)을 자회사로 둘 수 없게 된다. 최근 보험 업계에서 GA를 통한 상품판매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영업확대에 상당한 수준의 제약이 될 수 있다. 신한생명은 지난 3월 GA 설립을 지주 이사회 안건으로까지 올렸으나 ‘금융지주는 GA를 손자회사로 둘 수 없다’는 금융당국의 해석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일부에서는 ING생명 최종 매각가격 조정에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일범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