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시중 5만원권 90조 넘어서…지폐 3장 중 1장꼴

  • 빈난새 기자
  • 2018-08-18 10:32:55
  • 경제동향
시중 5만원권 90조 넘어서…지폐 3장 중 1장꼴
연합뉴스

시중에서 유통되는 5만원짜리 지폐 잔액이 90조원을 돌파했다. 5만원권의 발행 잔액이 90조 원을 넘은 것은 올해 2월 이후 두 번째이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5만원권 지폐의 발행 잔액은 90조 122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502억원 증가했다.

5만원권은 지난 2009년 6월부터 유통됐다. 올해 2월 설 연휴 탓에 화폐 발행이 반짝 늘어나 발행 잔액이 당시 처음으로 90조원으로 넘어서기도 했다. 이후 5만원권 발행 잔액은 3∼6월 다시 80조원대로 내려앉았으나 꾸준한 수요가 뒷받침되며 5개월 만에 90조원 선을 다시 넘었다.

5만원권의 인기는 다른 지폐와 비교할 때 더욱 두드러진다. 1만원권, 5,000원권, 1,000원권의 발행 잔액은 5만원권과 달리 감소세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1만원권의 발행 잔액은 14조 9,946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421억원 줄었고 5,000원권의 발행 잔액은 1조 3,857억원으로 43억원 감소했다. 1,000원권 발행 잔액은 11억원 줄어든 1조5,755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의 잔액 가운데 5만원권의 비중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발행 초기이던 2010년도 해도 30% 비중에 그친 5만원권 비중은 지난달 83.4%로 역대 최고를 찍었다.

한은 관계자는 “5만원권과 같은 고액권을 많이 쓰게 되면서 다른 지폐들의 사용은 줄어드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