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농식품부, 백신 無 아프리카돼지열병 中까지 번지자 ‘비상 행동수칙’ 발령

  • 박형윤 기자
  • 2018-08-22 10:40:29
  • 정책·세금
농림축산식품부가 백신도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중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비상행동수칙을 발령했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이 22일 발령한 비상행동수칙엔 양돈농가와 양돈산업 관계자 등이 준수해야 할 차단방역 활동, 발생지역 여행금지, 외국인근로자의 축산물 반입금지 등이 담겼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비상 행동수칙은 홍보물로 제작하여 관계기관 및 생산자단체 등을 통하여 양돈농가와 양돈산업 관계자 등에게 배부토록 할 계획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제나 백신이 아직 개발되어 있지 않아 국내에 발생시 양돈산업에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 감염된 개체는 높은 열, 사료섭취 저하, 피부충혈, 푸른반점, 유산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급성형으로 발생시 치사율은 100%에 이르는 질병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발생에 대비하여 현장 상황에 적합한 효과적인 방역을 추진하기 위한 긴급행동지침(SOP)을 마련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사전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양돈농가와 양돈산업 관계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비상 행동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