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김동연 사의표명 보도에 “사실무근”

“인사권자인 文 대통령 그런 보고 받은적 없다”
분배 악화에도 “소득주도 성장 기조 변함 없다”

  • 홍승희 기자
  • 2018-08-24 13:23:09
  • 청와대
靑, 김동연 사의표명 보도에 “사실무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소득배분 양극화 지표가 10년 만에 최악을 기록한 것에 대해 예산을 중심으로 해결하기 위해 대책을 세우고 있으며, 소득주도성장의 정책기조는 유지한다고 밝혔다./출처=서울경제DB

청와대는 24일 통계청의 올해 2분기 소득부문 가계동향 조사 결과에서 소득분배 지표가 10년 만에 최악을 기록한 것에 대해 “현재 드러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예산을 중심으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소득분배 악화를 개선하기 위해 어떤 후속대책을 준비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수단은 예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는 엄중하게 상황을 바라보고 있으며, 대책 마련을 위해 긴밀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 기조 전체에 대한 검토도 이뤄질 수 있나’라는 물음에는 “정책 기조에는 변화가 없다”고 확실히 했다. 이는 야권을 중심으로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공세가 계속되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3대 축으로 하는 지금의 정책기조를 유지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난 주말 사의를 표명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한 것과 관련, “김 부총리의 사의 표명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사의를 표명했다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그 사의가 전달됐다는 뜻인데, 문 대통령은 그런 내용을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홍승희인턴기자 shhs95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