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8·27 부동산대책]양재·내곡·신원동 일대 '1순위'

그린벨트 어디가 풀리나
강서구 오곡·개화등도 거론
환경단체 반발·토지보상이 변수

  • 박경훈 기자
  • 2018-08-27 17:33:55
  • 아파트·주택

택지, 국토부, 미사, 그린벨트, 개발제한구역

정부가 최근 서울을 중심으로 한 집값 상승 현상에 대한 대책으로 수도권에서 총 30만가구 이상의 주택 공급이 가능하도록 신규 공공택지 30곳을 지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대상 지역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부는 서울에서 접근이 편리한 곳을 대상 지역으로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의 신규 택지지구 지정과 관련해 우선 거론되는 방안은 기존 택지지구 주변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기존 택지지구 규모를 확장하는 것이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27일 “서울과의 접근성을 고려하면 경기도에서 고양시·하남시·김포시·용인시·남양주시·성남시가 유력하다”며 “지난해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발표한 성남시 금토·복정지구, 남양주 진접2지구 등 택지지구 인접 지역을 추가로 개발해 신도시급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고양시 대곡역 주변은 현재 지하철 3호선이 지나고 있는데다 오는 2023년에 완공될 예정인 GTX-A노선도 지나게 된다. 면적 180만여㎡ 규모인 일대가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 있어 빈 땅으로 있는 상태다. 하남 미사지구 주변도 개발제한구역이 넓게 지정돼 있어 개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경기도 김포한강, 남양주 별내, 부천 등 신도시와 서울 사이 지역도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다.

아울러 주목되는 것은 서울 내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통한 택지지구 지정이다. 서울 자치구 중 우선 거론되는 지역은 서초구·강서구다. 개발제한구역 면적이 넓고 입지가 우수하다는 이유에서다. ‘강남3구’에 속하는 서초구에서는 양재동·내곡동·신원동 일대가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 있는데 서울의 택지지구 개발이 거론될 때마다 유력한 곳으로 꼽힌다. 마곡지구가 포함된 강서구는 오곡동·개화동 등이 개발제한구역이다. 정부는 신혼희망타운 등 신규 주택 공급을 위해 서울 내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서울시는 “개발제한구역 해제는 미래 세대를 위한 최후의 보루”라는 입장을 유지하면서 반대하고 있다. 환경시민단체의 반발, 토지 보상 문제도 개발제한구역 해제에 따르게 될 주요 난관으로 꼽힌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