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간이식, 간암 재발 줄이고 간경화 동시 치료 ‘일석이조’

지난해 1,482건…2000년의 7.2배
간암 5년 생존율 80% 이상으로
간절제 환자 등 34%의 2배 넘어

간이식, 간암 재발 줄이고 간경화 동시 치료 ‘일석이조’

간이식을 받는 10명 중 6명이 간암 환자인 세상이 됐다. 간암, 간경화로 인한 간부전 등 말기 간질환자에게 간이식은 가장 확실한 치료법이다. 간암 부위를 잘라내는 간절제술 등보다 완치율이 높고 재발률이 낮아서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이식 수술은 지난해 1,482건으로 2000년(205건)의 7.2배, 2010년(1,066건)의 1.4배가 됐다. 지난해의 경우 간이식 10건당 7건이 건강한 가족 등의 간을, 3건이 뇌사자 간을 이식받은 경우다.

이광웅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 교수는 “간암 환자가 병든 간 전체를 제거하고 건강한 간을 이식받으면 간암을 일으킨 직접적 원인의 90%가량을 차지하는 간경화도 동시에 치료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간암 환자 대부분은 B형간염(72%), C형간염(12%), 알코올성 간염(9%)의 만성화·악화에 따른 간경화를 동반한다. 그래서 간암 부위만 제거할 경우 50~60%가 재발해 간경화에 따른 간부전으로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 말기 간질환의 원인으로는 만성 B형·C형간염, 자가면역성, 약물, 알코올성 간염 등이 꼽힌다. 지방간, 월슨병, 선천성 담도폐쇄증을 포함한 담도계 질환, 간정맥폐쇄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간암은 신규발생자가 2015년 1만5,757명으로 갑상선암을 뺀 암 가운데 5위(남자 4위)다. 2011~2015년 발생 간암 환자의 수술 후 5년 생존율은 33.6%로 2001~2005년 발생자의 생존율 20.4%의 1.65배 높아졌다. 인구 10만명당 간암 사망률은 21.5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1위다.

간이식, 간암 재발 줄이고 간경화 동시 치료 ‘일석이조’

우리나라 사람들이 간암에 많이 걸리는 이유는 백신 접종 혜택을 받지 못한 국내 중장년층 이상에서 B형간염 환자가 많은 것과 관련이 있다. 적절한 진단·치료를 받지 않으면 간암 발생위험이 30~200배까지 높아진다

간이식은 뇌사자나 건강한 가족 등의 간을 떼내 환자에게 이식하는 수술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복잡한 혈관들을 연결해야 하는 고난도 수술이다. 말기 간질환자의 경우 복수(腹水)가 차있고 간에서 만들어지는 혈액응고인자 부족 등으로 인해 출혈도 많다.

그래서 1990년대 초반만 해도 간이식을 받은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지만 지금은 3년 생존율 90%, 5년 생존율 80% 이상으로 상승했다. 세계 최고 수준이다. 간이식을 많이 하는 서울아산병원,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성모병원 등은 수술 후 별다른 문제 없이 퇴원하는 수술 성공률이 98~99%에 이른다. 수술기술의 발달과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 선정기준의 정밀화 등 덕분이다.

다만 지속적인 알코올중독, 약물남용, 심한 심폐질환이나 폐동맥 고혈압이 있는 환자, 활동성 감염자, 간 이외에도 암이 있는 환자,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는 간이식을 받을 수 없다. 간암은 초기·중기까지는 대부분 증상이 없다. 따라서 B형·C형간염 바이러스 보균자와 환자, 알코올성 간염 및 간경화 환자 등 고위험군은 6개월에 한 번씩 초음파검사를 받는 등 정기적으로 경과관찰을 받는 게 좋다.

우리나라는 장기이식을 서약한 뇌사자가 적은 편이어서 건강한 가족 등의 간을 이식받는 ‘생체 간이식’이 발달했다. 간 공여자인 가족 등으로부터 간 일부를 떼어낼 때 합병증과 수술로 인한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해 개복수술 대신 복강경 수술을 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복강경 수술은 복부에 0.5~1.5㎝ 크기 구멍을 4~5개 또는 배꼽 부위에 1∼2㎝ 정도의 구멍 1개를 뜷고 수술기구 등을 넣어 간을 떼어낸 뒤 배꼽 아래 피부를 작게 절개해 꺼낸다. 개복수술에 비해 통증이 훨씬 적고 회복이 빠르며 상처·흉터·후유증도 적다. 생체 간이식 수술의 주요 합병증 발생률은 2%를 밑돈다.

간이식, 간암 재발 줄이고 간경화 동시 치료 ‘일석이조’

간 이식에 필요한 간의 크기와 공여자 선정기준, 적응증은 병원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공여자의 경우 오른쪽 간을 다 떼주고 남는 왼쪽 간이 전체의 30%(서울아산병원은 35%) 이상이어야 한다. 수혜자의 경우 이식받는 간이 ‘받아야 할 표준 간(몸무게의 2%)’의 30% 이상, 수혜자 몸무게의 0.8%(병원에 따라 1%)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수혜자의 몸무게가 70㎏이고 700g의 간을 이식받을 수 있다면 표준 간의 30%(420g) 이상, 몸무게의 0.8%(560g) 이상 요건을 모두 충족한다. 이런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2명에게서 간을 공여받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뇌사자의 체격과 간이 커 간을 2명에게 분할이식하기도 한다.

공여자의 간은 빨리 재생된다. 서경석 서울대병원 암병원장은 “오른쪽 간(전체 간의 70%)을 떼어준 경우 한 달이면 원래 면적의 90%까지, 3개월이면 100% 가까이 커지고 기능은 6개월이면 회복된다”고 설명했다.

간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모든 게 해결되는 건 아니다. 우선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면역억제제 복용은 위장암·대장암 등 다른 암 발생에 취약해질 수 있으므로 간 초음파, 위장·대장내시경 검사 등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술을 많이 마셔 간경화·간암에 걸린 뒤 건강한 간을 이식받아 건강을 되찾았더라도 술을 멀리 해야 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