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범진보' 박원순-'범보수' 유승민…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범진보 진영서 이낙연, 심상정, 김부겸 등의 순
범보수 진영은 황교안, 안철수, 홍준표 등의 순

  • 이서영 기자
  • 2018-09-03 13:34:59
  • 정치일반

박원순, 유승민, 이낙연, 심상정, 안철수, 황교안, 홍준표

'범진보' 박원순-'범보수' 유승민…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한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여의도ㆍ용산 마스터플랜을 보류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범진보' 박원순-'범보수' 유승민…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지난 6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범진보 진영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범보수 진영에서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1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7~31일 전국 성인남녀 2,50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 범진보 진영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박 시장은 12.1%로 오차범위 내에서 1위에 올랐다.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10.7%,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0.5%,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0.4%로 뒤를 이었다.

진보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758명·표본오차 ±3.6%p)에서도 박 시장은 15.8%로 1위를 달렸고 이 총리가 15.3%로 바짝 추격했다. 이어 심 의원(13.2%), 김경수 경남도지사(12.8%)등이 뒤를 이었다.

범보수 진영의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에서는 유 전 공동대표가 13.5%로 가장 높았다. 이어 황교안 전 국무총리(11.9%),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공동대표(7.8%),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6.2%), 오세훈 전 서울시장(6.0%), 원희룡 제주지사(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보수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487명·표본오차 ±4.4%p)에서는 황 전 총리가 25.9%를 기록, 1강 구도를 형성했다. 이어 오 전 시장(9.9%), 유 전 공동대표(9.2%), 김문수 전 경기지사(8.4%), 홍 전 대표(6.9%), 안 전 공동대표(6.6%) 등의 순이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3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주간 집계 기준으로 최저치를 찍었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7~31일 전국 성인남녀 2,50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0.8%p 내린 55.2%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1.9%p 오른 40.0%로 취임 이후 처음으로 40%선을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1.1%p 내린 4.8%였다. 성향별 지지율을 보면 보수층에서 하락세가 뚜렷했다. 보수층 지지율은 전주보다 7.8%p 떨어진 23.4%로 집계됐다. 진보층 지지율은 3.7%p 오른 81.4%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에서 3.9%p 내린 57.3%, 부산·울산·경남에서 1.6%p 하락한 51.0%를 기록했지만 대전·충청·세종에서는 1.1%p 오른 50.9%, 서울에서는 1.0%p 오르며 57.8%를 나타냈다. 리얼미터는 “여야 진영 간 소득주도성장 대결 구도 심화로 보수는 이탈, 진보는 결집하며 주 초중반까지 하락 폭은 미미했다”며 “주 후반부터는 수도권 집값 폭등, 8·27 부동산대책 논란이 일부 영향을 미쳐 하락 폭이 다소 커졌다”고 해석했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