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文대통령 "국회, 판문점 선언 뒷받침 하면 한반도 평화 진척"

"한반도 평화는 비핵화로부터…국회가 힘 실어달라"
임종석 "간절함 지니고 가는 특사단…우리 스스로에 따라 내일은 달라져"

  • 홍나라 기자
  • 2018-09-03 15:50:28
  • 통일·외교·안보
文대통령 '국회, 판문점 선언 뒷받침 하면 한반도 평화 진척'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화하다 활짝 웃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지금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북한에 특별사절단을 파견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다. 정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면밀하게 관찰하고 세심하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의 이런 노력과 의지에 대해 국회가 힘을 보태줬으면 한다”며 “국회가 초당적으로 판문점 선언을 뒷받침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가 진행되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특사단 방북에 대한 글을 올려 “(특사단이) 우리 스스로 새로운 조건과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는 간절함을 지니고 간다”며 “무거운 짐을 안고 가는 특사단을 많이 응원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 실장은 “(특사단이)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 일정을 확정하고 오기를 바란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조기 방북과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진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도 충실히 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임 실장은 “냉엄한 외교 현실의 세계에서 미국의 전략적 인내와 동의 없이 시대사적 전환을 이룬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전례 없이 치밀하면서도 강력하게 미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하지만 내일을 바꾸는 것은 결국 우리 자신의 간절한 목표와 준비된 능력임을 지난 1년여 간 깨우치기도 했다”며 “우리가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내일은 다르게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수석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의 대북 특사단은 5일 오전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할 예정이다. /홍나라인턴기자 kathy948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