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관영 “文정부 출범 이후 매일 한명꼴 낙하산 인사”

대선캠프·코드인사·더불어민주당 출신
1년4개월간 365명 공공기관 임원 취업
"공공기관, 국회의원 재취업 창구 전락"

  • 이성문 기자
  • 2018-09-04 11:07:40
  • 국회·정당·정책

김관영, 바른미래당, 국회, 원내대표, 캠코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코드인사, 적폐, 야당

김관영 “文정부 출범 이후 매일 한명꼴 낙하산 인사”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4일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1년 4개월 동안 340개 공공기관에서 1,651명의 임원이 새롭게 임명됐는데 이 가운데 365명이 ‘캠코더’(대선캠프·코드인사·더불어민주당 출신) 인사”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매일 한 명씩 낙하산 인사가 임명된 꼴”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365명 가운데 무려 94명이 기관장으로 임명됐다”며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와 마찬가지로 능력과 무관하게 정치권 인사를 주요 기관장 임원으로 내세워 신적폐를 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대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낙선한 전직 의원들을 기관장으로 대거 기용했다”며 “결국 공공기관이 전직 국회의원의 재취업 창구로 전락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고도의 전문성과 윤리성을 갖춰야 하는 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자산관리공사 등 금융기관에서 새로 임명된 임원 35명 가운데 21명이 캠코더 인사”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지난 10년 동안 방송 공공성이 무너졌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참으로 낯 뜨거운 발언”이라며 “방송의 공정성이 제도화되려면 방송법이 개정돼야 하지만, 대통령께서 먼저 방송법 개정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께서 진정 방송의 공공성을 걱정한다면 방송법 개정안 처리에 적극 나서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