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항서, 연봉 질문에 "현재 만족"…히딩크와 비교하자 '손사래'

다음달 베트남 대표팀과 파주 NFC서 전지훈련 예정
"조국 잊지 않으면서 베트남대표팀 승리 최선 다할것"

  • 이성문 기자
  • 2018-09-06 10:33:37
  • 스포츠

박항서, 히딩크, 베트남, 아시안게임

박항서, 연봉 질문에 '현재 만족'…히딩크와 비교하자 '손사래'
6일 오전 귀국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환하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베트남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 감독은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다시 밟았다. 현지 항공사 사정으로 항공편이 2시간가량 연착됐지만, 피곤한 기색 없이 연신 특유의 웃음을 지어 보였다.

쉴새 없이 터지는 플래시 세례에 “왜 이렇게 많이 나오셨나”라며 웃었지만, 언론의 관심이 익숙한 듯 차분하게 인터뷰를 시작했다. 박 감독은 먼저 “많은 분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베트남 대표팀에 성원을 보내주셨다.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으로서 감사드린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아시안게임 이후 베트남 현지 분위기를 묻는 말엔 “메달을 따지 못해 정부에선 자제하는 분위기가 있었다. 베트남 국민은 예전처럼 반겨주셨다”라고 말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아시안게임에서 조별리그 일본과 경기에서 승리하는 등 파란을 일으키며 사상 처음 준결승에 진출했다. 비록 4강에서 한국에 패한 뒤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랍에미리트에 패해 메달 획득엔 실패했지만, 박 감독은 베트남 내에서 다시 한 번 명장으로 인정받았다.

박 감독은 “대회를 앞두고 베트남 체육부 장관과 미팅을 했는데, 당시 장관은 예선만 통과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말씀하셨다”라며 “베트남 언론도 아시안게임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 분위기였는데 다행히 좋은 성적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과 많이 비교된다는 취재진의 질문엔 손을 저었다. 그는 “비교 자체가 부담스럽다”라며 “베트남 축구에 작은 발자취를 남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을 뿐”이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권위를 버리고 선수들을 이끄는 박 감독의 ‘겸손한 리더십’이 큰 화제다. 아시안게임 기간 그가 선수의 발을 직접 마사지해주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다시 한 번 화제의 중심에 섰다. 박 감독은 “팀 내 의무진이 2명밖에 없다”라며 “경기 전 한 선수가 직접 마사지를 하고 있어 도와줬을 뿐인데, 그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린 것 같다. 영상을 올린 선수를 많이 혼냈다”라고 말했다.

베트남 현지에선 감독 재계약 목소리도 빗발치는 상황이다. 연봉 3억원 수준인 박 감독의 대우가 너무 박하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이에 박 감독은 웃으며 “선수들과 즐겁게 생활하고 있다. 연봉 문제는 이미 계약이 되어 있는 부분이다”라며 “현재 상황에 만족하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박 감독은 이번 달 말까지 국내에 머물며 머리를 식힐 예정이다. 다음 달부터는 11월에 개막하는 동남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스즈키컵) 준비에 들어간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국내에서 스즈키컵을 대비한다. 그는 “대한축구협회의 도움을 받아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흘 정도 전지훈련을 하기로 했다”라며 “K리그 기간이라 프로 1.5군 정도의 팀과 2차례 비공식 경기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스즈키컵은 베트남 내에서 정말 중요한 대회라 기대가 크다”라며 “부담과 걱정이 되지만 즐기면서 도전하겠다”라고 각오를 말했다.

동남아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출신 축구 지도자에게 조언할 것이 없느냐는 질문엔 “도전을 해봐야 성공이 있고 실패도 있다. 도전하면서 많은 (삶의) 의미를 느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 감독은 ‘최고의 외교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 취재진의 말에 “아시안게임 4강전 한국과 경기를 앞두고 애국가가 나왔을 때 가슴에 손을 얹은 것에 관해 베트남 언론에서 말이 나왔다”라며 “난 한국 국민이자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다. 조국을 잊지 않으면서도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박항서, 연봉 질문에 '현재 만족'…히딩크와 비교하자 '손사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웃으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