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찰, '문제유출 의혹' 교사 딸들 학교-학원 성적 비교분석

  • 홍나라 기자
  • 2018-09-07 08:34:43
  • 사회일반

숙명여고, 문제유출, 쌍둥이, 시험문제, 대치동, 수서

경찰, '문제유출 의혹' 교사 딸들 학교-학원 성적 비교분석
경찰은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 문제유출 혐의 당사자인 교사 A씨의 쌍둥이 딸의 학교 성적과 학원 성적을 분석 중이다./연합뉴스

숙명여자고등학교 문제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은 이 학교 전임 교무부장 A씨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그의 쌍둥이 딸의 학교 성적과 학원 성적을 분석하고 있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수서경찰서는 숙명여고 교무실과 강남구 대치동의 유명 수학학원을 동시에 압수 수색해 쌍둥이 딸의 성적자료를 확보했다. 문제유출 혐의를 받는 당사자이자 쌍둥이의 부친인 A씨는 처음 의혹이 불거졌을 때 “수학학원에서 클리닉과 교정을 받는 등의 노력으로 수학 공포감을 극복해 성적이 향상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의혹을 제기했던 학부모들은 “A씨 자녀가 수학학원에서는 낮은 레벨인 반에 다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학원가에서 제기된 이런 의혹을 면밀히 조사하는 한편, 두 학생의 학교 성적과 학원 성적의 변화 양상을 비교 분석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정황 증거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A씨 주장대로 열심히 공부한 끝에 학교 성적이 올랐다면 상식적으로 학원 성적도 비슷한 수준의 상승 폭을 보였어야 하는데,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경찰은 문제유출 정황에 대한 합리적 의심을 갖고 A씨를 추궁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학원가에서는 A씨 자녀가 수학학원에 제출했던 내신 점수가 학교에서 최종 발표된 점수와 다르다는 논란도 불거진 바 있다. 경찰은 해당 학원 압수수색을 통해 쌍둥이 학생들이 학원에 제출한 자료도 확보해 학교 자료와 대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숙명여고와 A씨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A씨와 전임 교장·교감·정기고사 담당교사 등 4명의 휴대전화와 함께 쌍둥이 자매의 휴대전화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 휴대전화에 문제유출 관련 흔적이 있는지 파악하고 있으며, 통신기록 압수수색 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숙명여고에서는 A씨가 교무부장이던 지난 학기에 같은 학교 2학년인 쌍둥이 딸들이 각각 문·이과 전교 1등을 하면서 문제유출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시교육청이 감사를 진행했으나 문제유출 물증을 확인하지 못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지난달 31일 수사에 들어갔다. /홍나라인턴기자 kathy948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