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강진 발생한 日홋카이도, 호우로 2차 피해 우려…"14명 사망·26명 실종"

실종자 26명에 6810명 피난생활, 설상가상으로 비까지 예보돼 2차피해 우려

  • 노진표 기자
  • 2018-09-07 10:35:30
  • 인물·화제

일본, 지진, 홋카이도, 강진

강진 발생한 日홋카이도, 호우로 2차 피해 우려…'14명 사망·26명 실종'
일본 홋카이도에 6일 오전 강진이 발생해 홋카이도 삿포로 시내 도로가 함몰되고 건물이 기울어졌다/연합뉴스

강진이 발생한 일본 홋카이도에서 인명피해가 점점 늘고 있다.

7일(현지시간) NHK 보도에 따르면 전날 일본 홋카이도 남부를 강타한 지진으로 14명이 사망(심폐정지 포함)하고 26명이 실종됐다.

또한 부상자만 300명을 넘어선 가운데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8일 낮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돼 지반이 약해진 곳에서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전날 새벽 진도 7의 진동이 관측된 홋카이도 아쓰마초에서 2㎞ 이상에 걸친 구간에 대규모 토사 붕괴가 일어나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 집계는 현지 상황에 따라 언론사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아쓰마초에서 10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무카와초, 신히다카초, 도마코마이시, 삿포로시에서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외에도 홋카이도 전역에 발생한 정전은 복구가 이어져 이날 오전 6시 전체의 40%에 해당하는 130만9,000가구에 전력 공급이 재개됐지만, 원상 복구까지는 1주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단수로 인해 생활이 어려워져 전날 오후 9시 현재 6,810명이 인근 시설에서 피난생활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홋카이도 관문인 신치토세공항은 전날 터미널 정전, 건물 천장 파손, 누수 등으로 항공편 운항을 전면 중단하고 이날 오전 항공편들을 결항시켰다.

홋카이도와 남쪽 본섬을 잇는 홋카이도 신칸센은 전력 복구로 이날 정오 운행이 재개된다.

일본 기상청은 여진이 이어지고 있고 비가 예보돼 진동이 강했던 지역에서 토사 붕괴가 일어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