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 허술한 검문 지적…흉기 소지에도 제재 없어

  • 이정인 기자
  • 2018-09-10 08:52:35
  • 사회일반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 허술한 검문 지적…흉기 소지에도 제재 없어
/사진=연합뉴스

부산역에서 흉기 인질극을 벌인 50대 남성이 붙잡힌 가운데 열차의 검문검색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9일 국토교통부 부산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부산역 구내 열차승무원 숙직실에서 A(58)씨를 붙잡아 특수협박과 인질강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KTX에 무임승차 한 것이 적발되자 부산역 11번 플랫폼에서 청소 근로자 B(61)씨를 붙잡아 인질극을 벌였다. 당시 경찰관과 15분가량 대치한 A씨는 펜스를 넘어 승무원 숙직실에 잠입했고 10분가량 TV와 도자기 등을 던지며 저항했다.

이에 한 경찰관이 창문 너머로 테이저건을 쏴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정신병원에서 오랫동안 진료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한편 A씨가 흉기를 소지한 채 버젓이 열차에 탑승했음에도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당시 대부분의 인력이 창원 세계 사격선수권 대회 지원에 쏠렸고 이에 열차 검문검색이 허술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인력 배치에 대한 보완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