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관영 “대정부질문·청문회 추석 이후로 미루자”

18~20일 남북정상회담과 겹쳐…일정 변경 제안
“정부 인사 부재중 대정부 질문 적절치 않아”

  • 송주희 기자
  • 2018-09-12 09:42:50
  • 국회·정당·정책
김관영 “대정부질문·청문회 추석 이후로 미루자”
김관영(오른쪽)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관영(사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3차 남북정상회담과 일정일 겹친 대정부 질문·인사청문회를 추석 이후로 미루자고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에 공식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부가 국회 일정으로 인해 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 예정된 대정부 질문과 청문회 일정을 연기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18~20일 개최되는 가운데 경제와 교육·사회·문화 부문에 대한 대정부 질문은 17~18일, 5개 부처 장관 청문회는 19~20일 예정돼 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인사가 국내를 떠나는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 질문에 임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된다”며 “국정감사 전인 10월 첫째 주에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의사일정 연기를 원내대표 간에 협의하자”고 말했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