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직접 신고하라"…부산시 안일한 메르스 대응 '도마'

  • 조원진 기자
  • 2018-09-12 10:10:01
  • 전국
일분일초를 다투는 메르스 신고에 대한 부산시의 안일한 대응이 도마에 올랐다. 오인 신고로 확인되면서 상황은 마무리됐지만 밤샘 수색을 펼친 경찰과 달리 부산시는 ‘1339로 신고하라’는 등 소극적으로 대응하는데 일관했기 때문이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0시56분 112로 50대 남성의 자신 신고가 접수됐다. 이 남성은 통화에서 “연제구 거제동의 한 아파트 앞이다. 외국인하고 술을 먹었는데 열이 나고 설사도 난다. 외국으로 많이 다녔고 검사를 받아야 할 것 같다”며 메르스 의심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관할 지구대에 현장 출동을 지시하고 부산시 재난상황실과 메르스 관리대책본부에 이 같은 신고 내용을 알렸다.

하지만 경찰과 첫 통화를 한 대책본부 팀장은 “집에 있으니 다른 팀장한테 전화를 해보라”고 말했고 다른 팀장은 “신고자가 직접 1339번으로 신고하라”고 말했다. 당시 신고자의 전화기는 꺼진 상태라고 경찰이 알린 상황에서 이 같은 답변이 나온 것이다.

결국 경찰은 1339를 통해 직접 신고를 했고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관할인 연제보건소로 통보됐다는 연락을 들었다. 경찰은 이 남성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직후 신고자에 대한 위치추적을 통해 해당 장소로 출동했지만 아무도 없었고 이후 가입자 추적과 수소문 등으로 해당 남성을 찾아 다녔다. 5시간가량을 추적한 끝에 오전 6시께 신고자를 확인, 보건소 직원과 함께 조사에 나섰고 결국 오인신고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부산시의 안일한 대처가 도마에 올랐다. 대책본부에서 직접 질병관리본부에 연락하고 해당 보건소에 연락해 곧바로 현장 조사가 이뤄졌어야 했는데 자의적인 판단으로 이같이 행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술에 취한 사람이 신고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또 “보건소에는 여성이 많아 한밤에 출동시키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부산지역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밀접접촉자는 1명으로 귀국편 비행기에 확진자와 함께 탑승해 최대잠복기간(14일)까지 자택 격리된 상태이다. 서구 1명, 동래구 1명, 남구 1명, 북구 1명, 해운대구 2명, 사하구 1명, 금정구 1명, 강서구 1명, 수영구 1명, 사상구 1명, 기장군 2명 등 일상접촉자로 분류된 13명은 해당 보건소에서 일대일 담당자를 정하고 유선 등으로 발열, 호흡기 증세 등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