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당청 vs 野...결국 감정싸움으로 번진 평양동행 제안

李총리 "거부이유 우아했으면"
孫 "품격있는 언어 아니다" 발끈
野 "당 대표 卒취급" 날선 발언

  • 송주희 기자
  • 2018-09-12 17:33:14
  • 국회·정당·정책
청와대의 국회의장단 및 당 대표 평양 동행 제안이 급기야 정치권의 감정싸움으로 번졌다. 의장단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대표의 불참 선언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임종석 비서실장이 잇따라 서운함을 공개적으로 드러내자 국회도 날 선 표현을 써가며 발끈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진화에 나섰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를 수행해 보여주기식 외교를 펼치는 것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달라’는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을 향해서는 “대통령으로서 품격 있는 언어가 아니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문 대통령이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들러리 수행을 요구하지만 국회의 평양 동행이 필요하다면 북한 최고인민회의를 비롯한 의회와 정당의 연석회의를 별도로 추진해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청와대 인사들도 야권의 퇴짜에 잇따라 섭섭함을 쏟아내고 있다.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에 체류 중인 이 총리도 이날 동행 취재진에게 “거절할 수도 있는데, 거절의 이유가 좀 더 우아했으면 좋겠다”며 “들러리니까 안 간다든가 이런 표현을 지도자들이 쓰는데 굉장히 서운하고 아쉽다”고 말했다.

임 실장도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꽃할배 같은 신선함으로 우리에게 오셨으면 한다’고 동행을 거듭 제안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거듭된 요청을 야권은 ‘정치 술수’라고 비판하고 있다. 야권에서는 “정당 대표가 왜 이렇게 졸(卒) 취급당하는지 납득이 안 간다(김성태)” “동행 강요가 데이트폭력 수준이다(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등의 불만이 터져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 정당 대표와 같이 가고 싶다는 의견을 이미 지난달 5당 원내대표 간담회 자리에서 전달했다”며 “임 실장이 초청 의사를 재차 밝힌 것은 국회를 존중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