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인구 100만 도시 '특례시' 위해 뭉쳤다

수원·고양·용인·창원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구성

  • 윤종열 기자
  • 2018-09-12 21:15:09
  • 전국
인구 100만 도시 '특례시' 위해 뭉쳤다
백군기(앞줄 왼쪽 여섯번째) 용인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이 12일 경남 창원시청에서 열린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 출범식’에 참석해 특례시 추진을 위해 공동 대응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

수원·고양·용인·창원시 등 인구 100만명이 넘는 4개 대도시가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하고 특례시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4개 도시의 단체장들은 1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 출범식을 열고 “특례시 쟁취를 공동 과제로 선정하고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공동기획단을 발족했다. 4개 시 시의원과 분권 전문가, 시민 등 위원 20명(시별 5명)으로 구성된 공동기획단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의 특례시 실현을 위해 공동 대응하게 된다.

공동기획단은 분기별로 4개 시를 순회하며 정기회의를 열고 특례시 신설 법적 지위 확보,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 권한 확보, 중앙부처와 광역·기초 정부 설득으로 협력 강화, 시민 교육·홍보 활동으로 사회적 분위기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한다. 또 실무지원팀, 대외협력지원팀, 학술연구지원팀 등 3개 지원 기구를 운영해 4개 도시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례시는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 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 권한을 확보하고, 일반 시와 차별화되는 법적 지위를 부여받는 새로운 지방자치단체 유형이다. 염 시장은 “특례시는 자치분권과 자치분권형 개헌을 이끄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4개 도시의 440만 시민과 지방의회가 한목소리를 내고 힘을 모아 특례시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