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中企 51.9%, 추석 자금사정 ‘곤란’…상여금 66만여원

중기중앙회,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
자금 곤란원인으로 '매출감소'가 가장 많이 꼽혀

  • 이수민 기자
  • 2018-09-13 09:11:51
  • 기업

중기, 중앙회, 추석, 자금

中企 51.9%, 추석 자금사정 ‘곤란’…상여금 66만여원
중기중앙회 전경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 인상과 원자재 가격상승 등 때문에 올해 추석 때 자금 사정이 어렵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추석을 앞두고 95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조사 대상 중소기업의 51.9%였다고 13일 밝혔다. 반면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비율은 8.4%에 그쳤다. 매출액 규모로 살펴보면 매출액이 적을수록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했다.

조사 기업들은 자금 사정이 곤란한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가 67.5%로 가장 많았으며, ‘판매대금 회수지연’(32.1%), ‘원자재 가격 상승’(29.9%)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의 추석 자금 확보율이 54.0%로 가장 낮았으며, 이는 매출감소와 최근 최저임금 인상 요인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중앙회는 설명했다. 또 부족한 추석 자금 확보를 위해 ‘납품대금을 결제 시기를 미루거나 납품대금의 조기회수를 계획하고 있는 중소기업 비중이 높아, 자금부족이 거래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올해 추석 상여금 지급과 관련해, ‘지급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55.8%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지급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업체는 29.7%로 나타났다. 지급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의 경우 1인당 평균 66만6,000원(정액 지급시),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51.9%를 지급할 계획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