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스타벅스를 ‘쓱’했더니...SSG닷컴, 새벽배송 매출 쑥쑥

주문량 10%, 매출 20%, 신규 고객 80% 증가

한정판 콜드컵 5,000개 5분 만에 완판

SSG닷컴에서 단독 판매한 ‘그린 스토조 실리콘 텀블러’로, 판매를 시작한 지 5분만에 완판됐다./사진제공=SSG닷컴




스타벅스 온라인숍을 단독으로 입점시킨 SSG닷컴이 일명 ‘스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한정판으로 내놓은 상품이 불과 5분 만에 완판됐고, 새벽 배송 주문량과 매출 모두 증가했다.

SSG닷컴은 지난달 25일 스타벅스 온라인숍 오픈 이후 5일 동안 새벽 배송 주문량이 전주 동기 대비 10%, 매출은 20% 늘어났다고 1일 밝혔다. 특히 스타벅스 온라인샵이 입점한 바로 다음날인 지난달 26일 새벽 배송의 매출은 전주 같은 요일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새벽 배송을 처음 이용하는 신규고객 수도 80% 넘게 늘었다. 스타벅스 단독 입점으로 인한 고객 유입 효과가 일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SSG닷컴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한정판 상품의 인기도 많았다. SSG닷컴이 지난달 26일 오전 10시부터 단독 상품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를 5,000개 한정 판매했는데 불과 5분 만에 완판되는 기록을 세웠다. 국내 첫 출시소식이 전해지며 오픈과 동시에 구매 고객이 몰렸고 초 단위로 판매가 이뤄지며 오전 10시 5분 59초에 준비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는 설명이다.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은 스타벅스가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 ‘스토조’와 협업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상품이다. 뚜껑과 몸통을 분리해 접을 수 있어 휴대성이 뛰어나며 ‘컬랩서블 컵’으로도 불린다.

SSG닷컴에서 품귀현상 빚고 있는 스타벅스 베이커리 상품들/사진제공=SSG닷컴




식품류에서는 베이커리 상품이 강세를 보였다. 오픈 첫째 날과 둘째 날 클래식 스콘, 치즈 베이글, 블루베리 베이글 등이 모두 판매됐고, 이후에도 6~11종의 상품이 모두 소진되는 품귀 현상이 계속됐다. 샌드위치와 밀박스 역시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SSG닷컴 측은 “물량을 3배 이상 늘려 고객들의 수요에 실시간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SSG닷컴 선물하기 서비스로 스타벅스 e카드 금액권과 MD 상품을 선물한 고객도 많았다. ‘e카드 3만원 교환권’과 ‘e카드 5만원 교환권’이 선물하기 1위와 2위 상품으로 진입했고, 전체 30여종의 MD 상품 중 16종 상품이 선물하기 서비스를 통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훈 SSG닷컴 마케팅 담당은 “‘#스타벅스를쓱’ 해시태그를 포함해 새벽 배송이나 주문 내용을 인증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벤트 참여자도 늘고 있다”며 “스타벅스코리아와 협의해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 같은 단독 상품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월에도 SSG닷컴은 ‘스벅 효과’를 톡톡히 본 적이 있다. SSG닷컴이 대규모 할인행사 ‘쓱데이’를 기념해 쓱배송이나 새벽배송을 통해 4만원 이상 주문한 건을 포함해 20만원 이상을 구매한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보랭가방 ‘스타벅스 알비백’을 제공한 것이다. 해당 상품은 90% 넘게 소진됐고, 특히 ‘그린 사이렌’ 모델은 행사 시작 이틀 만에 조기 품절됐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생활산업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