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바이오&ICT
신중호, ‘라인 상장’ 스톡옵션 2,200억 전망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주식회사가 일본과 미국에 동시 상장하면서 신중호(사진) 라인플러스 대표가 2,200억원의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대박’을 터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라인플러스는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의 글로벌 사업을 지원하는 네이버 자회사다.

13일 인터넷 업계에 따르면 라인이 2012년부터 여섯 차례에 걸쳐 임직원에게 부여한 스톡옵션 2556만9,000주 가운데 43%인 약 1,100만주를 신 대표가 받았다. 이는 라인 상장 예정 주식 총수(2억999만주)의 5%에 해당하는 것으로, 예상 공모가인 주당 3만244원으로 계산하면 3300억원에 달한다. 주당 1만원에 조금 못 미치는 스톡옵션 행사가를 고려하면 주가가 공모가 수준만 유지해도 약 2,200억원의 차익을 거둘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2011년 라인 개발의 주역인 신 대표는 라인을 글로벌 메신저로 성장시킨 1등 공신으로 평가 받는다.

스톡옵션 27%를 보유한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 겸 라인 회장은 27%인 700여만주를 갖고 있어 1,000억원 규모의 차익을 얻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신중호 라인플러스 대표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