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엄태웅 측 “성매매로 검찰 송치 아니다. 고소인 측 불법적 공갈 협박”

  • 전종선 기자
  • 2016-10-07 00:59:45
  • TV·방송

엄태웅 측이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6일 배우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엄태웅은 성매매로 검찰에 송치가 된 상태가 아니다.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고소인 측이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서 공갈 협박으로 조직적인 범행을 저지르고 있다”며 “최대 피해자인 엄태웅을 감안해서 추측보도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경찰이 마사지업소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영화배우 엄태웅에 대해 성폭행이 아닌 성매매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만간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엄태웅은 올해 1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오피스텔에 있는 마사지업소에서 종업원 A(30대·여)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