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네이버, 세계서 통할 '제2 스노우' 찾는다

소프트뱅크벤처스와 펀드 조성
웹툰·비디오 등 총 500억 투자
콘텐츠 앞세워 북미·유럽 공략

  • 김지영 기자
  • 2016-11-14 13:59:51
  • 바이오&ICT
네이버, 세계서 통할 '제2 스노우' 찾는다
네이버웹툰&웹소설CIC 김준구(오른쪽) 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이사, 스노우 김창욱 대표가 14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D.CAMP)에서 열린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신규 펀드 기자간담회에서 웃으면서 손을 맞잡고 있다. /권욱기자

네이버가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손잡고 제2의 스노우를 찾는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는 14일 서울 강남 디캠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00억원 규모의 콘텐츠 투자 펀드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를 만든다고 밝혔다. 이 중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가 각각 400억원과 45억원을 출자하고 한국벤처투자 5억원, 해외 유수 기관 50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펀드는 웹툰, 비디오, 게임을 비롯해 증강현실·가상현실(VR·AR) 기술 등을 확보한 미디어·콘텐츠 초기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큰 기업을 중점에 두고 있으며 기업당 10억~15억원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증강현실 동영상 애플리케이션인 스노우, 웹툰, 연예인 동영상 서비스 브이라이브(V LIVE), TV캐스트 등 네이버의 각종 콘텐츠 서비스를 통해 투자기업의 콘텐츠를 유통한다. 네이버 웹툰&웹소설CIC의 김준구 대표는 “기업과 경쟁하는 과정에서 콘텐츠 확보가 쉽지 않다”며 “플랫폼을 만들고 창작자가 다가오기를 기다리기보다 잠재력 있는 창작자가 시작하는 지점에 직접 다가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세계서 통할 '제2 스노우' 찾는다
네이버웹툰&웹소설CIC 김준구(오른쪽) 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이사, 스노우 김창욱 대표가 14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D.CAMP)에서 열린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신규 펀드 기자간담회에서 청사진을 밝히고 있다. /권욱기자


지난 9월 네이버는 웹드라마, 웹예능, 뷰티, 키즈, 게임 등 5개 분야에서 연간 50억원씩 3년간 약 15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콘텐츠 분야의 투자에 적극적인 데는 모바일 메신저 ‘라인’에 이어 미래 먹거리로 콘텐츠 사업이 가능성을 보이면서다.

네이버 웹툰은 한 달에 평균 1회 이상 이용하는 해외 이용자의 규모가 국내를 이미 넘어섰다. 연예인 동영상 서비스 ‘브이라이브’는 이용자의 80% 이상이 해외다. 스노우는 해외 이용자 비중이 70%다. 업계 관계자는 “북미 유럽 시장에는 모바일 메신저와 함께 콘텐츠를 바탕으로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말했다.

펀드 운용을 맡은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이준표 이사는 “다양한 플랫폼 사업자들이 콘텐츠 생산단계로까지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이 치열하다”며 “콘텐츠 창작자 중심의 서비스로 혁신적인 시도를 하는 미디어테크 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스노우의 행보에 이목이 쏠렸다. 최근 페이스북, 알리바바 등 세계적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스노우 인수에 관심을 보였기 때문이다. 김창욱 스노우 대표는 “세계적인 회사와 함께하는 것도 좋지만 스노우가 직접 서비스를 해서 글로벌에서 성공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이날 창작자 콘텐츠 판매 플랫폼 ‘그라폴리오 마켓’을 창작자라면 누구에게나 개방한다고 밝혔다. 그라폴리오 마켓은 창작자들이 자신의 작품을 디지털 콘텐츠로 만들어 판매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또 네이버는 이날 ‘브이 라이브’에서 이용자가 좋아하는 연예인의 스티커 아이템, 특별 영상 등을 판매하는 ‘브이 스토어(V STORE)’를 열었다고 발표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