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용산구, '이태원 속 세계문화' 행사 열어

  • 김민정 기자
  • 2016-11-16 12:16:17
  • 전국
서울 용산구는 18∼19일 ‘이태원 속 세계문화’ 행사를 열어 내·외국인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사는 서울 지하철역 녹사평역 인근 광장에서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진행된다.

크리스마스 장식품 만들기(미국), 수공예품·액세서리(나이지리아·방글라데시·필리핀), 벼룩시장(일본·독일·필리핀), 전통의상 체험(인도), 페이스페인팅 등 여러 체험부스도 마련됐다.

18일 열리는 ‘소통의 나무’ 만들기에서는 이태원을 찾은 내·외국인이 자유롭게 참여해 각자의 고민과 하고 싶은 이야기를 메모지에 적어 나무에 붙이는 작업을 할 예정이다. ‘소통의 나무’ 행사 참가자에게는 각자 희망하는 문구를 한글 손멋 글씨(캘리그래피)로 작성해 준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태원을 찾는 많은 이들이 세계의 문화와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