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림제약·엠디뮨, 황반변성 치료제 공동개발 업무협약

글로벌 4조 시장 공략

한림제약·엠디뮨, 황반변성 치료제 공동개발 업무협약
김정진(왼쪽) 한림제약 대표와 배신규 엠디뮨 대표가 지난 19일 한림제약에서 황반변성 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한림제약
한림제약과 엠디뮨은 시력 상실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인 황반변성 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황반변성은 3대 실명 원인 중의 하나로 국내에만 환자 수가 약 15만명 이상이다. 고령화로 매년 7.37%씩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2020년 기준으로 전세계 환자 수는 약 2억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산되며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4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한림제약은 국내 안과용제 생산 규모 1위 제약사로 현재 황반변성 치료 점안제 신약 후보 물질을 개발 중이다. 엠디뮨은 차세대 약물 전달 기술인 ‘바이오나노좀’을 갖고 있다. 김정진 한림제약 대표는 “엠디뮨과의 공동연구 추진을 통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제약사가 추진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의 성공적 사례로 평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