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문재인 "안희정 '선의 발언', 분노가 빠져 있어...분노 있어야 정의 세운다"

  • 권경원 기자
  • 2017-02-20 17:20:58
  • 정치일반

대선, 문재인,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안희정 '선의 발언', 분노가 빠져 있어...분노 있어야 정의 세운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선의 발언’논란에 대해 “안 지사의 말에 분노가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의 한 스튜디오에서 ‘주간 문재인 6탄’ 공개촬영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가 선의로 한 말이라고 믿는다. 안 지사의 해명을 저는 믿는다”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전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선한 의지로 좋은 정치를 하려고 했는데 뜻대로 안됐다”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문 전 대표는 “분노는 정의의 출발”이라며 “불의에 대한 뜨거운 분노가 있어야 정의를 바로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국민들이 추운 겨울날 촛불을 들고 고생하면서 이게 나라냐 라는 말로 깊은 분노와 절망을 표현하는 것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연이어서 국가권력을 사유물처럼 여기며 부정부패로 탐욕을 채웠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나온 보수세력의 역선택 논란에 대해선 “조직적인 역선택을 막을 제도적 방안이 없다”며 “역선택을 무력화할 수 있는 길은 보다 많은 국민이 민주당의 경선에 참여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