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창업단신]뚜레쥬르, 유산균 시리즈 5종外
CJ푸드빌의 뚜레쥬르가 김치 유산균을 빵에 접목한 ‘유산균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하고 신제품 5종을 출시했다. 뚜레쥬르 유산균 시리즈에 가장 호응이 높았던 케이크 위주로 기획했으며 기존 자사 유산균 제품 대비 유산균 함량을 최대 60% 높였다. 유산균을 더한 진한 치즈 생크림과 딸기를 더해 풍부한 맛의 ‘스트로베리 치즈 생크림’과 유산균을 넣은 요거생크림과 블루베리 리플잼을 넣은 ‘블루베리요거쉬폰’ 등이 대표 제품이다.

미스터피자, 씨푸드 ‘홍크러쉬’

미스터피자는 대왕홍새우와 홍게살로 만든 씨푸드 피자인 ‘홍크러쉬’를 출시했다. 슈퍼사이즈의 대왕홍새우, 100% 동해산 홍게살 등 고급스러운 해산물이 토핑된 프리미엄 씨푸드 피자다. 대왕홍새우를 그릴에 구워 탱탱하고 쫄깃한 새우의 식감과 구운 풍미를 제대로 살렸다. 홍게살과 씨푸드 시즈닝을 가미해 감칠맛을 살렸다. 랍스타 껍질과 크림치즈로 만든 특제 비스크소스로 마무리했다. 가격은 레귤러 사이즈 2만 7,900원, 라지 사이즈 3만 5,900원.

이디야 ‘비니스트’ 1억 스틱 판매

이디야커피의 스틱원두커피 ‘비니스트’가 1억 스틱 판매를 돌파했다. 비니스트는 1g의 소형 크기 포장의 인스턴트 커피로 지난 2014년 5월 출시했다. 100% 아라비카 원두를 사용해 이디야 커피연구소에서 직접 로스팅한 제품이다. 출시 첫해 1,000만 스틱이 판매됐으며 매년 100% 이상 판매가 증가했다. ‘비니스트 오리지널 아메리카노’는 캐러맬의 단맛과 볶은 견과류의 고소함이, ‘비니스트 마일드 아메리카노’는 산뜻한 산미와 은은하고 부드러운 풍미가 특징이다. ‘비니스트 다크’는 콜롬비아 원두를 기본으로 케냐, 과테말라, 브라질, 인도네시아 원두를 적절히 블렌딩한 제품이다.

두끼떡볶이 100호점 돌파

뷔페식 무한리필 즉석떡볶이 브랜드인 두끼떡볶이는 오는 3월2일 원주점 오픈을 통해 국내매장 100호점을 돌파한다고 밝혔다. 두끼떡볶이는 2015년 3월 가맹사업을 시작한지 만 2년만에 전국 100개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원주점은 강원지역에서는 첫 번째 매장이다. 두끼떡볶이는 뷔페식 무한리필 바를 통해 고객들이 자기 취향과 입맛에 따라 떡과 소스, 면사리, 튀김, 야채 등을 골라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본죽 ‘카카오톡 플친’ 오픈 행사

본죽은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서비스 계정 오픈을 기념해 친구를 맺는 모든 고객에게 할인쿠폰 1,000원을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통해 젊은 층의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브랜드 친밀도를 더욱 높인다는 방침이다. 할인 쿠폰은 본죽 플러스 친구 홈에 방문해 직접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발급 즉시 사용 가능하다. 사용 기한은 오는 3월 17일까지며 전국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카페오가다 ‘한라봉 페스티벌’

차 전문점 카페 오가다는 한라봉이 제철인 2월을 맞아 한라봉 페스티벌을 열고 신메뉴 6종을 출시했다. 한라봉 퓨레 베이스에 한라봉 생크림으로 토핑한 ‘한라봉 올레’는 한라봉그린티 올레, 한라봉딸기 올레, 한라봉초코 올레 3종으로 구성됐다. 한라봉과 어우러지는 그린티 라떼, 딸기 라떼, 초코 라떼를 각각 중간층에 채워 2가지 재료의 맛을 함께 맛볼 수 있다. 이와함께 설기떡에 크림치즈와 요거트, 아이스크림, 과일 등을 더한 ‘크림치즈 설기’ 3종도 선보였다. 가격은 한라봉 올레 5,900원, 크림치즈 설기 8,500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