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文, “北 6차 핵실험 강행?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널 것”

  • 하정연 기자
  • 2017-04-07 16:49:28
  • 정치일반

대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문 “북에 차제에 확실히 경고”

본격적인 안보 행보…중도 보수층 공략 나서

文, “北 6차 핵실험 강행?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널 것”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7일 오후 경기도 평택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7일 경기도 평택시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해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끝내 강행한다면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후보는 이날 “(6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더욱 고립되고 강력한 제재 압박을 받게 돼서 김정은 체제 유지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걸 경고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남북관계에 있어서 투트랙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을 갖고 있지만 만약 북이 핵실험을 한다면 남북 대화가 상당기간 불가능해지고 북한은 국제 사회에서 더욱 고립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문 후보는 “촛불 민심이 적폐 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개혁을 요구하지만,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도 튼튼한 안보 토대 위에서 가능”하다며 안보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나아가 그는 “자주 국방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국방 예산이 지금 GDP 대비 2.4% 수준으로 떨어져있는데 장기적으로 3% 정도로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택=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