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신약 개발 앞당긴다...단백질 기반 바이오 전자센서 개발

  • 문병도 기자
  • 2017-06-08 13:07:50
  • 바이오&ICT
신약 개발 앞당긴다...단백질 기반 바이오 전자센서 개발
ACS 나노에 실린 논문/사진제공=생명공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및 장정식·박태현 서울대학교 교수 공동연구팀이 단백질(도파민 수용체)이 결합된 전도성 나노튜브 기반 신규 바이오 전자센서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발표했다. 향후 신약 스크리닝의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신약 스크리닝 기법은 모두 세포 기반에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시간/경제적 효율이 한계를 갖고 있다.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하여 다양한 스크리닝 방법들이 개발되고 있다.

연구팀은 단백질(도파민 수용체) 대량 생산 및 고순도 분리 정제 기술과, 나노하이브리드 제조 원천기술을 활용한 바이오센서 기술을 접목하여, 기존의 세포기반 신약 스크리닝 분석기법을 대체할 새로운 바이오 전자센서를 개발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기존의 전통적인 세포기반의 분석법들을 대체할 기술로, 신약 개발 및 약물전달 연구에 있어 획기적인 비용 절감 및 목표물질에 대한 정량·정성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마약 탐지, 암 및 특이질환에서 발견되는 지표물질 인지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다.

미래부에서 주관하는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및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등에서 지원받아 진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과학분야의 세계적 학술지 ACS 나노 온라인판 6월 8일자에 게재됐다.

권오석 생명연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기술이 상용화 된다면, 신약 스크리닝 시간과 비용을 줄여 우리나라 신약 개발 산업의 국제적 경쟁력을 강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도기자 do@sedaily.com
신약 개발 앞당긴다...단백질 기반 바이오 전자센서 개발
권오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선임연구원/사진제공=생명공학연구원
신약 개발 앞당긴다...단백질 기반 바이오 전자센서 개발
박태현 서울대학교 교수/사진제공=생명공학연구원
신약 개발 앞당긴다...단백질 기반 바이오 전자센서 개발
장정식 서울대학교 교수/사진제공=생명공학연구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