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한항공 결국 휴스턴 노선 접는다

지속적 승객 감소
내달 13일 운항 중단

  • 강도원 기자
  • 2017-09-17 17:40:45
  • 기업
대한항공이 3년 반 동안 운영해온 미국 휴스턴 노선을 접는다. 지속적인 승객 감소에 따른 실적 부진이 이유다.

17일 국토교통부와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다음달 13일자로 인천과 휴스턴을 오가는 KE029·KE030편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휴스턴은 미국 텍사스주의 최대 도시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4년 5월 인천∼휴스턴 노선에 취항했다. 취항 당시 이 노선에 중대형기인 B777-200ER을 투입해 주 7회 운항했지만 승객이 줄어 2015년 9월 주 5회로 감축했고 지난해 10월에는 주 3회로 줄였다.

대한항공은 휴스턴 취항 중단으로 다음달 13일 이후 승객의 예약을 인근 댈러스공항을 비롯해 시카고·애틀랜타·로스앤젤레스 등 공항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발생하는 미국 내 이동비용은 승객에게 실비로 정산해주고 스케줄상 숙박이 필요할 경우 호텔 제공 등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휴스턴공항은 미국 유나이티드항공(UA)의 허브공항이어서 대한항공이 미 국내선 노선과 연계해 티켓을 판매하기가 쉽지 않다. 대한항공과 제휴 관계인 델타항공, 교류가 활발한 아메리칸항공(AA) 등의 운항이 왕성한 도시라면 연결편 판매가 수월하지만 휴스턴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인천∼휴스턴 노선은 그동안 실적 부진이 누적됐고 최근 노선 경쟁이 심화하면서 결국 대한항공이 철수하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현행 항공규정에 따르면 운항노선을 폐지하려면 국토부 장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제시한 자료를 바탕으로 노선 실적 악화 규모 등을 종합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