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세종텔레콤, 랜섬웨어 보안솔루션 사업 진출

보안기업 트루컷시큐리티에 투자
2대주주로서 신기술·신사업 확대

세종텔레콤, 랜섬웨어 보안솔루션 사업 진출
26일 세종텔레콤 직원들이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 트루컷시큐리티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사진제공=세종테레콤
세종텔레콤이 랜섬웨어 악성행위 차단 보안솔루션 사업에 진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세종텔레콤은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 트루컷시큐리티에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트루컷시큐리티의 2대 주주이자 보안솔루션 판매 전권을 넘겨 받게 된 세종텔레콤은 향후 안심번호 등 기존 통신 부가서비스와 연계한 통합 솔루션 발굴 및 ICT 관련 신기술, 신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트루컷시큐리티는 컴퓨터 동작원리(사용자입력 유무)를 분석해 악성 행위를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비접촉명령차단기술(Non-Click Command Locking)’ 특허를 보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설계된 보안솔루션을 총 130여개의 국가 주요 기관 및 공공기관, 금융업계, 방산업계, 기업체 등에게 제공 중이다.

특히 대표상품인 ‘트로이컷’은 자료유출, 암호화, 파괴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진화 중인 공격을 모두 선제 방어 가능한 유일한 제품이다. 사고축적, 패스워드유출차단, 매체제어, 메일·메신저·인터넷·출력보안, 화이트리스트, 스마트백업 기능까지 지원한다. 이로 인해 독점판매권을 딴 세종텔레콤의 영업 개시 직후 벌써 30여개의 기업이 해당 솔루션 도입을 검토 중에 있다.

임기채 세종텔레콤 영업부문 부사장은 “세계 500대 기업들이 연 평균 300억 원에 달하는 비용을 사이버 보안에 지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피해는 전혀 감소하고 있지 않다”며 “트루컷시큐리티의 보안기술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 역시 적극 추진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