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비대면 '소액 대출' 3년간 3배이상 껑충

작년 모바일 대출 총액 3.6조
저축銀 722억→4,469억으로

은행권의 비대면 채널 확대로 쉽고 빠른 소액 모바일 대출 규모가 최근 3년간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시중은행·저축은행·캐피털사 모바일 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모바일 대출을 통한 금융권 총 대출잔액은 지난 2014년 1조857억원에서 지난해 기준 3조6,231억원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은행권의 모바일 대출잔액은 2014년 9,754억원, 2015년 1조7,766억원으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 3조1,289억원으로 급증했다. 특히 신한은행의 경우 2015년 2,750억여원에서 지난해 7,660억여원으로 3배(278%) 가까이 늘었다.

저축은행권은 2014년 722억원에서 2016년 4,469억원으로 6배 이상 크게 늘었다. 신용등급별 이용자는 4~7등급 사이에 많이 몰려 있었다. 캐피털 업계의 경우 지난해 기준 472억원으로 모바일 대출 비중이 높지 않은 수준이다.

모바일 간편 대출의 급격한 증가가 대출 건전성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은 “쉽고 빠른 모바일 대출의 이면에는 가계부채 건전성 악화의 이면이 존재할 수 있다”면서 “금융당국이 모바일 소액대출에 대해 적극적인 건전성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