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반도체 경기 논란에도…메카로 흥행 성공

청약경쟁률 660대1 넘겨

  • 박호현 기자
  • 2017-11-28 16:44:13
  • 시황 23면
모건스탠리의 반도체 경기 논란에도 반도체 장비업체인 메카로가 664대1이 넘는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28일 마감한 메카로의 일반 공모청약 경쟁률은 664.7대1을 기록했다. 메카로는 지난 24일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 공모시장에서 이례적으로 희망가격 상단을 훌쩍 뛰어넘는 3만3,000원으로 공모가가 결정된 바 있다. 청약증거금으로 4조3,869억원이 몰렸다. 메카로는 반도체 제조 필수 소모품인 전구체와 히터블록 제조사다. 전구체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박막 증착에 사용되는 화학물질로 진입 장벽이 높다. 다음 달 6일 상장 예정이다.

같은 날 공모 청약을 마감한 화장품 업체 CTK코스메틱스도 시장의 큰 관심을 모았다. 공모 청약 경쟁률은 145대1을 기록했다. 2001년 설립한 CTK는 2009년부터 글로벌 화장품 기업을 대상으로 상품 기획부터 납품까지 ‘풀서비스’ 사업을 시작했다. 유니베라·샤넬·에스티로더 등 글로벌 화장품의 기업 100여개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무공장 제조를 하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2012년 기준 연평균 성장률이 99.2%를 기록하는 등 성장세가 높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5,569억원이다. 상장 예정일은 오는 12월7일이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