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가요
[2018 골든디스크] 아이유, 대상 영예···윤종신 첫 본상·워너원 신인상(종합)
/사진=2018 골든디스크 어워즈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아이유가 첫 시작부터 대상의 영예를 안으며 다시 한 번 독보적인 솔로 여가수의 저력을 입증했다.

10일 오후 5시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는 제 32회를 맞은 ‘2018 골든디스크’ 디지털 음원부문 시상식이 개최됐다. 사회는 이승기와 이성경이 호흡을 맞췄다.

지난해 ‘밤편지’로 큰 사랑을 받았던 아이유는 디지털 음원부문의 대상을 차지했다. 아이유는 “‘밤편지’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과 함께 작업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직까지도 많이 슬프고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다들 일이 바쁘고 1년의 계획을 세워야 하는 사람들이라서 그 슬픈 감정을 충분히 느끼고 보내주지 못해서 많이 안타깝고 슬프다. 아티스트 모두 누군가를 위로하는 일을 하지만, 사람으로서 스스로 먼저 돌보고 다독였으면 좋겠다. 내색하지 않으려고 하다가 오히려 병들고 아파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故 종현을 추모하며 먹먹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2018 골든디스크 어워즈


이번 시상식은 변화를 테마로 작년보다 더욱 공정성을 기했으며,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한층 풍성한 음악을 선보였다.

음원부문 첫 본상은 헤이즈와 블랙핑크가 수상했다. 최근 ‘비인두염’으로 병원에 후송되기도 했던 헤이즈는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대표적인 음원강자 볼빨간사춘기와 악동뮤지션도 본상의 영예를 안았다. 악동뮤지션 이수현은 해병대 복무 중인 오빠 이찬혁에게 “오빠 우리 상 받았어”라고 전하기도 했다.

사정상 시상식에 참여하지 못한 빅뱅을 제외한 트와이스, 위너의 본상 시상이 이어진 뒤 ‘좋니’로 역주행 열풍을 일으킨 윤종신이 골든디스크 첫 본상 수상과 함께 진심어린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며 후배들에게 귀감을 자아냈다. 윤종신은 “‘좋니’를 열창해주신 많은 구 남친들에게 감사하다”고 재치 넘치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루키’부터 ‘피카부’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친 레드벨벳 역시 본상을 수상했다. 마지막 본상의 영광은 아이유와 방탄소년단의 몫이었다. 두 팀 모두 팬들에 대한 깊은 감사를 전하며 다른 팀들과 차별화 된 울림 있는 무대로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사진=2018 골든디스크 어워즈


이외에도 베스트 록밴드상에 밴드 혁오, 베스트 R&B 소울상에 ‘오늘 취하면’을 부른 수란, 베스트 그룹상 남녀 부문에는 각각 비투비와 여자친구가 수상했다. 대표적인 비글돌인 비투비는 일렬로 줄을 서서 수상소감을 전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인생에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의 영광은 2017년 등장과 함께 가요계를 뒤흔들었던 워너원에게 돌아갔다. 워너원은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각종 음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2018 골든디스크’는 첫날 음원부문 시상식에 이어 11일 같은 장소에서 앨범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 음반 부문 시상식이 펼쳐질 예정이다.

◆ 다음은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원 부문 수상자 리스트

▲대상



아이유

▲본상(11팀)

블랙핑크, 헤이즈, 볼빨간사춘기, 악동뮤지션, 트와이스, 위너, 빅뱅, 레드벨벳, 윤종신, 아이유, 방탄소년단

▲베스트 록밴드 상

밴드 혁오

▲신인상

워너원

▲베스트 R&B소울

수란

▲베스트 여자그룹상

여자친구

▲베스트 남자그룹상

비투비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