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공식] 정경호X박성웅X고아성, '라이프 온 마스' 캐스팅 확정

  • 이하나 기자
  • 2018-03-22 09:05:34
  • TV·방송
[공식] 정경호X박성웅X고아성, '라이프 온 마스' 캐스팅 확정
/사진=매니지먼트 오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컴퍼니

‘라이프 온 마스’가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의 퍼펙트 라인업을 완성했다.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연출 이정효, 극본 이대일,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프로덕션H) 측은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보이스’, ‘터널’, ‘나쁜 녀석들’ 등 참신한 소재와 완성도 높은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장르물의 명가로 자리매김한 OCN의 신작 ‘라이프 온 마스’는 동명의 인기 영국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 탄탄한 원작에 신뢰를 담보하는 정경호, 박성웅, 고아성의 캐스팅까지 더해지며 올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급부상했다.

지난 2006년 BBC가 방영한 ‘라이프 온 마스’는 영국 수사물 가운데 명작으로 손꼽히는 작품 중 하나다. 드라마 마니아들 사이에서 지금까지 회자되는 작품으로 미국, 스페인에서도 리메이크될 만큼 탄탄한 작품성을 자랑한다. 이 동명의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OCN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프로파일링도 그 흔한 CCTV도 없이 오로지 직감과 자백으로 사건을 해결하던 80년대를 배경으로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가 증거 따위 필요 없는 1988 막가파 형사 강동철과 펼치는 인간미 넘치는 ‘쌍팔년도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 여기에 tvN ‘굿와이프’에서 리메이크의 묘미를 제대로 살린 섬세한 연출로 수준 높은 드라마를 선보인 이정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원작의 흥미로운 스토리라인에 한국만의 정서를 녹여 재탄생 시킨다.

정경호는 어느 날 갑자기 1988년에 깨어난 과학수사대 ‘한태주’ 형사를 맡았다. 사람보다 증거와 데이터를 중시하는 원리원칙주의 두뇌파 형사. 연쇄살인사건을 쫒던 한태주가 88년 막가파 형사들과 동고동락하게 되면서 신나는 복고수사기가 시작된다. 멜로는 물론 액션, 코믹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색깔로 연기를 펼쳐온 정경호는 ‘슬기로운 감빵 생활’로 배우로서 한 단계 도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다른 ‘인생캐’ 경신을 준비하는 정경호는 “원작 드라마와 대본을 정말 재밌게 봤다. ‘무정도시’ 이후 이정효 감독님과 다시 작품을 하게 돼 기쁘고, 당시 느꼈던 행복을 다시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서 설렌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거칠고 투박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80년대 아날로그 막가파 형사 ‘강동철’은 박성웅이 연기한다. 증거는 무시하고 제멋대로 수사를 하지만 뛰어난 육감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촉생촉사’ 베테랑 형사다.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과학수사를 부르짖으며 자신의 수사방식에 태클을 거는 한태주가 팀원으로 들어오면서 사사건건 부딪친다. 내공 다른 연기와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는 박성웅은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배우. 특유의 능청 연기와 카리스마를 오가며 보여줄 박성웅의 힘 있는 연기가 기대감을 더한다. 무엇보다 증거만 믿는 2018년도 형사 태주와 발로 뛰는 80년대 아날로그 형사 강동철. 머리부터 발끝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를 그려나갈 정경호, 박성웅의 극과 극 수사 브로맨스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성웅은 “제멋대로 인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따뜻한 마음을 가진 ‘동철’이란 인물에 흥미를 느꼈고 잘 표현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며 “이정효 감독, 정경호 배우와는 처음이라 설렌다. 빨리 촬영장에서 호흡을 맞추고 싶다. 즐거운 마음으로 작품을 준비 중이다”라고 기대감 어린 소감을 전했다.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고아성은 열정파 에이스 수사관 ‘윤나영’으로 분해 연기 변신에 나선다. 단아한 겉보기와는 달리 당찬 반전 매력의 소유자. 추리 소설 속 여형사처럼 유능한 수사관이 되고 싶어 경찰이 됐지만 현실은 서 내의 잡일뿐. 하지만 틈틈이 수사 자료를 정리하고 범죄 유형과 패턴을 파악하며 수사에 도움이 될 날 만을 기다린다. 그러던 중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는 한태주를 통해 프로파일링 세계를 만나 성장하게 되는 인물이다. 전형성을 탈피한 개성 있는 연기로 대체 불가 배우로 평가받는 고아성이 탄생시킬 윤나영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벌써부터 캐릭터 연구에 푹 빠져 있다는 고아성은 “재미있는 작품인 데다가 순경 역할도 첫 도전이라 설레고, 기쁘다. 색다른 도전인 만큼 열심히 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독보적인 매력을 가진 세 배우가 만들어낼 연기 시너지가 완성도를 높이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80년대 한국적 정서를 입혀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로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 화끈하고 신나는 이들의 팀플레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믿고 보는 배우와 제작진이 뭉쳐 기대감을 높이는 ‘라이프 온 마스’는 ‘작은 신의 아이들’과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 된다.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