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포춘 벤처 5인방|송치형 두나무 대표

포춘코리아가 발굴한 대한민국 벤처 5인방

  • 김병주 기자
  • 2018-04-16 15:06:38
  • 기획·연재
이 기사는 포춘코리아 2018년 4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포춘 벤처 5인방|송치형 두나무 대표


포춘코리아는 그동안 국내 벤처 생태계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왔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무장한 젊은 창업가들의 도전이 대한민국 성장의 기폭제가 되리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그들의 도전과 성공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기획한 연재물이 바로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한 기획 시리즈 ‘벤처인 Talk! Talk!(현 강소기업 CEO를 찾아서)’이었다.
포춘은 매달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스타트업의 창업자, 혹은 CEO를 찾아 그들의 창업 및 사업 스토리를 듣고 이를 독자들에게 소개해왔다. 대다수 CEO들은 창업 1년 이하의 스타트업 창업가였다. 이미 성과를 낸 기업보단 가능성과 잠재력에 초점을 맞춰 스타트업을 발굴했다.
그러나 모든 회사가 생존 혹은 성공한 건 아니다. 몇몇 창업가들은 예상치 못한(또는 예상 가능했던) 내·외부 요인으로 사업을 접었다. 물론 실패가 곧 좌절과 포기로 이어지진 않았다. 몇몇 창업가들은 실패를 쿨하게 인정하고, 이를 자양분 삼아 또 다른 창업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번 창간호를 맞아 포춘코리아는 그 동안 기획 시리즈를 통해 발굴했던 인물 중 각 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올린 5명의 창업가를 선정했다. 단순한 매출, 성장률, 점유율 등 ‘수치적’인 성장세만을 평가 기준으로 삼지는 않았다. 그들이 인터뷰 당시 말했던 당면 목표를 실제로 이뤄냈는지, 그리고 기술적 혹은 서비스 측면에서 누구나 인정할 만한 진일보를 이뤄냈는지 살펴보았다.
유무형의 다양한 기준으로 포춘코리아 편집부와 주요 업계 관계자들이 선정한 5인의 창업가(가나다 순)는 ▲김진한 스탠다임 대표 ▲박태훈 프로그램스 대표 ▲백승욱 루닛 대표 ▲송치형 두나무 대표 ▲이채현 데이블 대표다. 지금부터 포춘이 발굴한 대한민국 5인의 벤처인, 그리고 이들이 보여준 성과와 성장세를 살펴보자.



포춘 벤처 5인방|송치형 두나무 대표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로 초대박, 국내 핀테크 시장 혁신을 주도하다

두나무는 지난 5년 간 스타트업 업계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성장세를 보인 기업으로 손꼽힌다. 2012년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 ‘뉴스메이트’를 선보이며 출범한 두나무는 이제 글로벌 1등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기업가치 15조 원(업계 추산)짜리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변신했다.

포춘은 지난 2015년 2월 송치형 두나무 대표를 만났다. 당시 송 대표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기반의 증권 소셜트레이딩서비스(STS) ‘증권플러스 포 카카오(현 카카오스탁)’를 오픈하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었다. 당시 카카오스탁은 실제 매매내역 데이터에 기반한 정보를 제공하며 쌓아올린 신뢰를 바탕으로 시장에서 탄탄히 자리를 잡고 있던 중이었다.

지금도 증권플러스는 카카오스탁으로 이름만 바꿔 서비스되고 있다. 3년 전에 비해 카카오스탁은 가파르게 성장했다. 이를 입증하는 것이 바로 제휴 증권사 현황이다. 3년 전 인터뷰에서 확인한 제휴 증권사는 3곳에 불과했다(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유안타증권). 하지만 현재 카카오스탁과 손 잡은 증권사는 3배 이상 늘어난 11곳에 이르고 있다. 직관적 거래 플랫폼과 어느 증권사든 관계없이 동일한 거래 수수료를 책정하는 정책을 기반으로 누적 거래액 32조 원을 기록하며 국내 대표 모바일 증권 애플리케이션으로 부상해있다.

증권 쪽에서 승승장구하던 두나무는 지난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오픈하며 그야말로 초대박 행진을 시작했다. 현재 업비트는 거래량 기준 글로벌 가상화폐 1위 거래소다. 순위에는 다소 이견이 있지만, 그 어떤 거래소보다 빠른 성장세를 기록했다는 점은 그 누구도 부인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업비트는 회원 수 120만 명, 일 평균 이용자 100만 명이다. 각종 정부 규제로 상당 부분 감소했지만, 거래가 많을 땐 하루 평균 5조 원 이상 거래량을 보이기도 했다. 업비트의 성공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그 중 업계에서 손꼽는 가장 큰 이유는 ‘쾌적한 사용 환경’이다. 업비트를 사용해 본 유저들은 경쟁 서비스에 비해 직관적이고 쾌적한 사용 환경을 갖고 있다는 점에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송 대표는 3년 전 만남에서 “유저들이 먼저 유료화를 요구하는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는 사용자들이 원하는 업무, 얻고자 하는 정보를 최대한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해야만 가능하다. 한 스타트업 업계 관계자는 “두나무의 팀 빌딩 형태는 한 가지 서비스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최적의 결과를 내는 것”이라며 “업비트 서비스가 시작된 지 6개월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업비트 팀은 밤낮이 없을 정도로 서비스 안정화와 고도화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송치형 대표는 두나무 이사회 의장으로 변신해 또 다른 먹거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 성공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도 들려온다. 스타트업 신화를 쓰고 있는 송치형 대표의 다음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편집부 / 김병주 기자 bjh1127@hmgp.co.kr, 사진 차병선 기자 acha@hmgp.co.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