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한국기행’ 정관스님과 셰프들, 봄날 ‘망경산사’ 찾은 이유는?





22일 방송되는 EBS1 ‘한국기행’에서는 ‘우리 같이 살까요’ 2부 ‘봄날의 스님과 셰프들’ 편이 전파를 탄다.

그 어떤 재료일지라도 항아리 속에서 1년이란 시간을 보내고 나면 그윽한 향과 깊은 맛이 우러나오기 마련이다.

장성 천진암에 기거하던 정관스님과 셰프들의 발길이 홍천까지 이른 이유.

작년 이맘때쯤 수확한 산마늘로 담근 장아찌가 벌써 꺼낼 날이 돌아온 것이다.

오대산 깊은 곳에서 6년이란 시간을 보낸 산마늘에 스님의 손맛과 세월이 더해져 향긋함을 잔뜩 머금은 산마늘 장아찌.

한 줌 가득 집어 올리는 스님의 얼굴에 미소가 가득하다.

스님의 발걸음이 두 번째로 찾은 곳은 망경대산이 품고 있는 작은 절 망경산사.



세 비구니 스님들이 20여 년의 세월을 보내며 키워온 산나물만 200여 종.

흔히 볼 수 있는 취나물부터 고산지대에서만 자란다는 병풍취, 눈개승마까지 파릇파릇 돋아난 새싹들은

세계 각국에서 온 셰프들에게 만연한 한국의 봄을 선사한다.

6명의 셰프들이 두 팔 걷어붙이고 만들어낸 갖가지 제철 봄나물 요리를 함께 나누어 먹으며 음식이 주는 가치에 대해 다시 한번 되새겨본다.

[사진=EBS 제공]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