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KAI, 아프리카 진출 타진 나서

  • 김상용 기자
  • 2018-05-23 15:21:17
  • 기업


KAI, 아프리카 진출 타진 나서
아프리카 주요국 관계자들이 23일 부산 BEXCO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KAI의 모형 헬기 등을 관람하고 있다./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아프리카 시장 확대를 위해 오는 25일까지 부산 BEXCO에서 진행되는 ‘2018 아프리카 개발은행 연차총회(AfDB)’와 함께 열리는 기업 전시에 참여했다.

AFDB는 아프리카 개발은행으로, 아프리카 경제발전을 위한 국제금융기구이다.

이번 연차총회에는 아프리카 주요국 정상과 80개 회원국 대표단, 국제기구 관련자 등 총 4,000여 명이 참석하고 기업전시관에는 100여개의 기업이 참여해 아프리카 진출을 위한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KT-1 기본훈련기와 FA-50 경전투기, 수리온 기동헬기 등 주요 기종과 T-50 시뮬레이터를 전시하면서 아프리카 주요국 고객들과의 1대1 미팅을 통해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이 같은 마케팅 노력은 KAI가 지난 2016년 세네갈에 KT-1 4대를 수출하면서 아프리카 시장을 개척한 뒤 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네트워크를 확충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KAI의 한 관계자는 “이번 전시 기간 중 KT-1의 기존 고객인 세네갈과 FA-50 수출 중점 추진 국가인 보츠와나 뿐만 아니라, 앙골라와 케냐, 가나 등 아프리카 주요 참석자들과의 미팅을 통해 국산항공기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KAI는 총 7개국에 145대 국산항공기를 수출해 동남아와 중동·유럽·남미·아프리카 등 대륙별 마케팅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