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기술창업 지원 '팁스' 운영사 6개 추가 선정

매쉬업엔젤스 등 6곳
팁스 운영사 44개사로 늘어

  • 서민우 기자
  • 2018-06-03 10:30:51
  • 기업
민간(운영사)이 창업팀을 선별해 민간투자와 정부 연구개발(R&D)을 연계해주고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팁스(TIPS) 프로그램 운영사가 44개로 늘어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선진 기술 창업 육성 플랫폼인 팁스의 신규 운영사 6개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3일 발표했다. 신규 운영사는 매쉬업엔젤스, 메디톡스벤처투자, 서울대기술지주, 한양대기술지주, 에이치지이니셔티브, 인라이트벤처스다.

이번에 선정된 운영사는 3년의 사업권을 갖고 올해 창업팀 추천권을 받아 7월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한다. 투자재원·보육역량·BI 인프라·글로벌진출 지원 역량과 관련 실적을 갖추고 있고, 기관별 강점을 통해 다양한 투자·보육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팁스에 참여한 창업팀은 지난 달 기준 440개로 집계됐다. 이들 팀은 엔젤투자 893억원(팀당 평균 2억원)에 매칭하는 방식으로 R&D 1,501억원, 창업사업화 212억3,000만원, 해외마케팅 148억5,000만원을 각각 지원받았다. 팁스로 유치한 국내외 민간투자 규모는 6,958억원에 달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신규 운영사는 개방형 혁신 체계를 갖춘 코스닥 상장사·대학 기반의 투자사와 글로벌 창업 트렌드(4차 산업혁명·소셜 벤처) 분야의 투자와 보육역량을 보유한 전문투자사를 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