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이슈] 워너원 '복면가왕' 3번째 접수? 황민현→김재환→하성운일까

  • 한해선 기자
  • 2018-06-13 11:45:09
  • TV·방송
그룹 워너원 멤버들이 ‘복면가왕’에서 ‘테리우스’, ‘근위병’으로 맹활약 하면서 다음 주자로 멤버 하성운이 거론되고 있다.

[SE★이슈] 워너원 '복면가왕' 3번째 접수? 황민현→김재환→하성운일까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속 워너원 멤버들의 활약이 연이어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황민현이 ‘테리우스’, 김재환이 ‘근위병’으로 출연하며 가창력을 입증한 가운데, 아직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레서판다’의 주인공으로 하성운이 언급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레서판다와 나무늘보가 가창 대결을 펼쳤다. 레서판다는 맑고 시원한 청량한 음색으로 나무늘보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직 레서판다의 정체는 베일에 싸여있지만, 이미 워너원 팬들 사이에서는 그의 정체를 놓고 하성운이라 추측하고 있다. 숨길 수 없는 청량한 목소리와 잠깐 장갑을 벗었을 때 드러난 긴 손가락, 물구나무 서기 개인기 등이 그와 일치한다는 것.

만약 하성운이 레서판다라면 워너원 멤버로서는 세 번째 출연이 된다. 지난 3월 11일에는 워너원 리드보컬 황민현이 테리우스로, 4월 22일에는 메인보컬 김재환이 근위병으로 출연했다. 특히 황민현의 무대 혁오의 ‘와리가리’ 가창 영상은 1300만뷰를 돌파하며 여전히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