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짝사랑하는 셰프 앞에서 “끊임없이 끼 부려”

  • 최주리 기자
  • 2018-07-01 10:59:03
  • TV·방송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사랑에 빠졌다.

짝사랑하는 셰프님의 식당을 방문한 그녀는 소녀처럼 수줍어하면서도 먹방만큼이나 화끈한 로맨스 기류를 형성했다. 이에 이영자와 셰프의 사랑이 이루어지길 바라며, 이영자의 나이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전진수 / 연출 안수영) 10회에서는 짝사랑하는 셰프 앞에서 소녀가 된 이영자의 모습이 공개됐다.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짝사랑하는 셰프 앞에서 “끊임없이 끼 부려”

이영자가 이번에 매니저에게 추천한 음식은 ‘토마토 치즈 제육 덮밥’이었다. 그녀는 메뉴를 추천하면서 자연스럽게 셰프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고, 매니저에게 오작교가 되어 달라고 부탁했다.

막중한 임무를 받은 매니저는 ‘먹바타’ 별명의 주인공답게 이영자가 말한 그대로 덮밥을 먹었고, 식당을 나서기 직전 셰프에게 “혹시 결혼하셨나요?”라고 질문했다. 돌아온 대답은 “아니오 결혼 안 했습니다”. 이로 인해 스튜디오는 축제 분위기가 됐고, 이영자도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매니저는 좋은 소식을 안고 다시 바자회 장으로 향했다. 마침 이영자는 준비한 화분을 완판한 상황. 이영자는 바자회 장을 떠나며 “나도 나를 위해서 힐링해야 되겠어~”라고 말하더니 짝사랑하는 셰프가 있는 식당으로 목적지를 정했다. 매니저는 셰프의 미혼 소식을 알렸고, 이영자는 설레는 마음에 “(결혼) 안 했대?”라는 말을 무한 반복했다.

셰프를 만나기 전 이영자는 화장을 하며 꽃단장에 열중했고, 소녀 같은 이영자를 본 매니저는 신기해했다. 처음 보는 이영자의 새로운 모습은 계속됐다. 매번 다른 사람들에게 메뉴 추천을 해주던 그녀가 셰프에게 메뉴 추천을 받는가 하면, 잘 마시지 않는 맥주를 주문하기도 했다.

특히 이영자는 적극적으로 셰프와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맨날 이렇게 일해서 여자친구가 싫어하겠다~”라며 은근슬쩍 여자친구 유무를 물었고, 그가 현재 솔로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영자는 셰프에게 “오래오래 셰프님의 음식을 먹고 싶다. 그만두게 되거나 이전을 하게 되면 꼭 말해달라”고 당부하는 가 하면, 셰프에게 “지금까지 메뉴 4개를 먹어봤다. 앞으로 먹어볼 메뉴가 6가지 남았다. 다 먹으면 뭐 주시나”라며 계속 자신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이를 보던 홍진경은 “끊임없이 끼를 부리고 있다”며 참견하기도.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소녀처럼 수줍어하는 이영자의 모습에 그녀의 절친인 송은이와 홍진경도 깜짝 놀랐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 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