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충치진단, 한줄기 빛이면 OK

김백일 연세대 치과대학 교수팀
X선 대신 가시광선 활용 기술 개발
복지부 '신의료기술 인증' 받아

충치진단, 한줄기 빛이면 OK
정량광형광기로 촬영한 구강 사진. 백색광원(왼쪽)과 청색광원(오른쪽)을 각각 조사한 비교 사진으로 치아우식증에 의해 치아표면의 법랑질 내 광물질 소실이 발생하면 청색광원 사진처럼 다른 색상으로 표현된다. /사진제공=연세대

X선 검사 대신 가시광선으로 충치 여부를 살필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연세대 치과대학 예방치과학교실 김백일 교수팀은 가시광선을 이용한 형광영상기술과 정량화기술로 치아우식(충치) 상태를 진단·검사하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해 보건복지부로부터 신의료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2년에 걸친 임상시험에서 이 기술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했다.

이번 기술은 정량광형광기로 발생시킨 눈에 보이는 두 개의 가시광선(백색광원·청색광원)으로 구강 내부를 각기 촬영해 비교함으로써 치아 표면의 법랑질 내 광물질 소실을 찾아내는 방식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지금까지 건강에 해로운 X선을 이용했던 치아우식증 검사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다.

치아우식증은 우리나라 12세 아동의 절반 이상이 경험할 만큼 흔한 치과 질환이다. 치아는 한번 수복(복구) 치료를 하면 자연치아로 되돌릴 수 없으므로 우식이 생겨 치아를 잃기 전에 예방과 자연치를 보존할 수 있는 치료가 중요하다.

김백일 교수는 “이번 인증은 치과 분야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증받은 4건 중 유일하게 진단 검사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정량광형광기를 이용한 가시광선 검사를 활용하면 우식증 예방과 조기치료 기회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광본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