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코딩에 빠진 기업은행

"글로벌시대 영어 배우는 것처럼"
파이선·스크래치 교육 의무화
해외 디지털 금융 연수도 진행

  • 김기혁 기자
  • 2018-10-14 17:21:58
  • 여신
코딩에 빠진 기업은행

기업은행 전 직원이 코딩교육에 빠졌다. 조직의 디지털 전환을 앞두고 디지털본부 직원들과 협업해야 하는 현업 직원들도 기초적인 지식이 있어야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어서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최근 전 직원을 대상으로 파이선과 스크래치 등의 코딩교육을 의무화했다. 파이선은 대표적인 코딩 프로그램으로 빅데이터 분석이나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개발 등에 활용된다. 스크래치도 프로그래밍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이 쉽게 코딩을 배울 수 있도록 개발된 프로그램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 시범적으로 시작한 코딩교육을 더 체계화할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파이선과 SQL 교육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은행이나 금융지주의 디지털본부 직원들이 코딩교육을 받는 사례는 흔하지만 기업은행처럼 모든 직원이 코딩프로그램을 교육받도록 한 것은 이례적이다. 기업은행은 핀테크 확산과 인터넷전문은행의 등장 등으로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일선 직원들도 코딩교육으로 기본적인 디지털로직을 습득하고 현장 고객 맞춤 아이디어와 편의성을 녹여낼 수 있는 아이디어를 기술 부서에 전달하게 하기 위해 내린 선택이라는 설명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관련 부서뿐 아니라 영업·리스크 등 다른 부서에서도 디지털 마인드가 확립되지 않으면 디지털 전환을 이뤄낼 수 없다는 것이 김도진(사진) 행장의 생각”이라며 “과거 글로벌 시대 외국인과 대화할 수 있는 기초적인 영어를 배우던 것과 같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 행장은 지난 8월 열린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고객의 디지털 경험을 이해하고 디지털코어뱅크로 전환해야 한다”며 일선 현장 직원들의 디지털 마인드 무장을 수차례 강조했다. 기업은행은 해외의 디지털 전환 사례에도 주목하고 있다. 기업은행 임직원 20여명이 스페인의 거대한 금융그룹 BBVA의 디지털 금융 사례를 배우기 위해 출국을 앞두고 있다. BBVA는 ‘글로벌 디지털뱅크’를 목표로 2006년부터 새로운 정보기술(IT) 시스템 전환을 결정하고 지난 8년간 5조원 이상을 파격적으로 투자했다. 김 행장은 내년까지 생체 인식, 빅데이터 활용 맞춤 서비스, 로보어드바이저 등 다양한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비대면 대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