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오후의 발견’ 이지혜 “임신 8개월 차, 부스에서 진통 겪을까 생각”

  • 김다운 기자
  • 2018-10-15 15:44:52
  • TV·방송
[현장] ‘오후의 발견’ 이지혜 “임신 8개월 차, 부스에서 진통 겪을까 생각”
/사진=MBC

방송인 이지혜가 임신 8개월 차에 라디오 DJ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15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MBC 라디오 가을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안혜란 라디오본부장, 조정선 라디오본부 부국장, 이지혜, 옥상달빛, 김성경, 서유리, 심인보, 신아영이 참석했다.

이지혜는 가수 현철이 진행하던 ‘푸른밤’의 새 DJ로 활동하게 됐다. 이지혜는 “매번 내가 MBC의 딸이라고 우겨왔는데 이렇게 연락이 와서 너무 감사했다”며 “라디오 DJ는 내 버킷리스트여서 더 하고 싶었다. 나를 믿고 선택해주신 MBC와 청취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지혜는 임신 8개월에 접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향한 믿음에 부응하고자 라디오 DJ 제의에 흔쾌히 흥했다.

이지혜는 “지금 임신 8개월이다. 몸이 조금씩 무거워지기 시작했다”며 “나를 선택해주신 것에 대한 책임감이 굉장히 막중했다. 힘들어지는 시기라고 하는데 워낙 어렸을 때부터 일을 하게 되니까 몸을 컨트롤 하게 되더라. 그 전에 워낙 힘들었던 시절도 다 겪었다 보니 이 정도는 껌이라고 생각한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백 기간을 최대한 줄이려고 한다”며 “이제 자리를 잡아야 하는 시점에서 청취자분들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 그래서 부스에서 진통이 오면 나갈까 생각도 했는데 많은 사람한테 민폐가 될 것 같다. 최대한 짧은 시간 안에 복귀해서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MBC 라디오는 지난 8일부터 가을개편을 맞아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선보였다. 출근 시간에는 ‘시사 ZONE’을 형성해 전문성을 강화했고 ‘퀴즈쇼’와 ‘아이돌’같은 핫한 아이템들을 내세운 밝고 역동적인 프로그램들을 선보여 진행 중이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