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신세대 항우울제, 치매 치료에도 효과"

캐나다 워털루대학 연구팀
"치매 원인 단백질 증식 70% 이상 차단"

  • 노진표 기자
  • 2018-10-16 10:54:40
  • 바이오&ICT

SSRI, 치매, 항우울제

'신세대 항우울제, 치매 치료에도 효과'
SSRI 항우울제

치매 환자는 우울증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항우울제가 투여되기도 하는데, 이때 처방된 항우울제가 치매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학매체 메디컬 뉴스 투데이는 15일(현지시간) 네카르 라오 캐나다 워털루 대학 의약화학(medicinal chemistry) 교수 연구팀이 선별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 계열의 신세대 항우울제가 흔히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뇌 신경세포의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과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베타 아밀로이드는 신경세포 표면에 분포하는 단백질로, 증식하면서 서로 뭉쳐 플라크를 형성하면 독성을 띠게 된다. 그러면서 신경세포들이 서로 메시지를 주고받은 접합부인 시냅스(synapse)를 파괴하게 되고, 이에 따라 기억 기능이 소실되면서 치매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라오 교수는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시험관 속에서 SSRI 계열의 항우울제에 노출시키자,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생성과 증식이 억제됐다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또 SSRI 계열의 항우울제 플루복사민, 플루옥세틴, 파록세틴, 세르트랄린, 에스시탈로프람에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노출시키는 실험을 통해 어떤 약이 가장 큰 효과를 가졌는지 비교 분석했고, 그 결과 파록세틴과 플루옥세틴이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증식을 각각 76%, 74.8% 억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오 교수는 이 연구가 보다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매 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이어 SSRI 항우울제의 화학구조가 베타 아밀로이드의 응집을 막는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화학학회(ACS) 학술지 ‘화학 신경과학’(Chemical Neuroscience) 최신호에 개제됐다.

SSRI는 Selective Serotonin Reuptake Inhabator의 약자로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를 의미한다. 이는 항우울작용이 있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재흡수를 선택적으로 억제하여 세로토닌 양을 늘려 작용을 증강시키는 약제로 흔히 우울증 외에도 공황장애 등 불안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처방된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