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일문일답] ‘마성의 기쁨’ 송하윤 종영소감 “주기쁨을 통해 세상 배웠다”

  • 김다운 기자
  • 2018-10-24 08:38:09
  • TV·방송
[일문일답] ‘마성의 기쁨’ 송하윤 종영소감 “주기쁨을 통해 세상 배웠다”
/사진=MBN

배우 송하윤이 ‘마성의 기쁨’을 떠나보내는 마음을 전했다.

최진혁, 송하윤이 주연을 맡은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극본 최지연 / 연출 김가람 /제작 IHQ, 골든썸)가 오는 25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극 중 여주인공 주기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송하윤은 “6개월이라는 긴 시간동안 많은 걸 보고 느끼며 많이 울었고 많이 웃었다”며 “주기쁨을 통해 또 한번 세상을 배웠다. 기쁨으로 살았던 시간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송하윤은 다양한 감정선을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그는 “모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며 “매 신 정말 많은 스태프분들이 고생하셨고 다같이 노력해주셨다. 그래서 더욱 더 영상 안의 감정이나 예쁜 모습들이 잘 담긴 거 같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하윤과 최진혁의 키스 신을 비롯해 두 사람이 사랑을 속삭이는 장면은 ‘마성의 기쁨’의 인기를 끌어올리며 뭇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공마성(최진혁 분)의 노력으로 주기쁨은 누명을 벗고 재기에 성공했지만, 신데렐라 증후군을 앓고 있는 공마성의 증세가 심각해지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이에 대해 송하윤은 “운명적인 둘의 사랑이 가슴 뜨겁게 남을 것이고, 기분 좋은 아름다움이 될 것 같다”고 여운을 남기며 “그 동안 ‘마성의 기쁨과 함께 웃고 울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기쁨이의 모습을 예뻐하고 응원해 주신 덕분에 많은 힘이 됐고 즐거웠습니다. 저 역시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마성의 기쁨’ 15회는 오늘(24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다음은 송하윤 일문일답 전문

Q. ‘마성의 기쁨’의 주기쁨은 배우 송하윤에게 어떤 의미인가?

6개월이라는 긴 시간동안 많은 걸 보고 느끼며 많이 울었고 많이 웃었다. 주기쁨을 통해 또 한번 세상을 배웠다. 기쁨으로 살았던 시간에 감사하다.

Q.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은?

모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매 신 정말 많은 스태프분들이 고생하셨고 다같이 노력해주셨다. 그래서 더욱더 영상 안의 감정이나 예쁜 모습들이 잘 담긴 거 같다.

Q. 마지막 회를 앞두고 꼭 챙겨봐야 하는 ‘관전 포인트’는?

운명적인 둘의 사랑이 가슴 뜨겁게 남을 것이고, 기분 좋은 아름다움이 될 것 같다.

Q. ‘마성의 기쁨’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마지막으로 한 마디

마성의 기쁨과 함께 웃고 울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기쁨이의 모습을 예뻐하고 응원해 주신 덕분에 많은 힘이 됐고 즐거웠습니다. 저 역시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