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인터뷰] 김혜은 “‘남자친구’ 로맨스 너무 설레, 박보검의 시대 온다”

  • 김다운 기자
  • 2018-11-05 10:05:32
  • TV·방송
[인터뷰] 김혜은 “‘남자친구’ 로맨스 너무 설레, 박보검의 시대 온다”
/사진=원앤원스타즈

배우 김혜은이 차기작 ‘남자친구’에서 주연을 맡은 박보검의 연기에 대해 극찬했다.

지난 1일 종영한 OCN ‘손 the guest’에서 살인자 박홍주 역으로 안방극장을 서늘하게 했던 김혜은. 캐릭터에서 채 빠져나올 여유도 없이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tvN ‘남자친구’에 연달아 출연을 확정하면서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로 신선한 매력을 보여주는 연기 덕에 이제는 브라운관에서 그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장르물부터 로맨틱 코미디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인기 드라마에 연이어 얼굴을 비추는 김혜은은 이미 대세 배우로 거듭난 지 오래다.

김혜은은 적지 않은 나이에 다양한 캐릭터를 맡을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내가 어떤 캐릭터에 국한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며 “내가 이런 이미지의 배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없다. 그냥 배우 김혜은이라는 것 자체가 좋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하고 싶다, 안 하고 싶다의 차원은 아니다. 우리는 봐주시는 분들의 니즈에 의해서 제안이 들어와야 일을 할 수 있는 직업이니까. 그런 면에서는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차기작 중 ‘남자친구’는 송혜교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김혜은은 방송에 앞서 미리 본 두 사람의 로맨스 호흡에 대해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혜은은 “요새는 젊은 친구들이 연기를 너무 잘한다. 송혜교, 박보검이야 말할 것도 없다”며 “둘의 로맨스가 너무 설레서 시청자들이 난리가 날 것 같다. 이제 박보검의 시대가 다시 올 것 같다. 연기를 참 잘 하더라. 대본 리딩 할 때 여배우들이 박보검 씨가 대사를 할 때마다 끙끙 앓는 소리를 냈다. 문성근, 신정근 선생님은 ‘내가 이런 드라마 안 해야 돼. 너무하지 않냐’라고 하시더라. 그 정도로 로맨스가 말랑말랑하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