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구글 “AI 기술로 여진 지역 예측 정확성 2배 향상”

“기존 3%에서 6%로 올라”

구글, 지진, 여진, 구글코리아, AI, 인공지능, 머신러닝, 기계학습

구글 “AI 기술로 여진 지역 예측 정확성 2배 향상”

구글은 자사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지진 후 발생하는 여진 지역의 예측 정확성을 기존의 2배로 높였다고 밝혔다.

마틴 와튼버그 구글 시니어 스태프 리서치 사이언티스트는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를 통해 “기존 여진 예측 모델은 3%였지만 자체 개발한 모델은 6%의 정확성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여진 지역 예측을 위해 전 세계 주요 지진 118건을 세밀하게 연구했다. 또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인공 지진을 만들어 분석하기도 했다.

첫 지진 후 발생한 응력 변화와 여진이 발생하는 위치 간 관계를 분석하고자 구글은 머신러닝(기계학습)과 신경망 모델을 적용했고 여기서 특정한 움직임을 파악했다.

와튼버그 사이언티스트는 “이번에 개발한 모델은 앞으로 여진 위험이 있는 지역에 긴급 구조대를 투입하고 대피 계획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실제 현장에서 활용하기에 정확성 6%는 낮은 수치라 많은 개선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라면서 “지금은 매우 초기 단계인 만큼 앞으로 정확성이 얼마나 더 발전할지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과정에서 여진 발생 지역 예측뿐 아니라 지진의 물리량을 식별해내는 뜻밖의 성과도 거뒀다고 와튼버그 사이언티스트는 소개했다. 그는 “자연 현상을 더 정확하게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잠재적 물리 이론을 발견할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민구기자 mingu@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