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간접투자

"부동산산업 종합서비스업 발전에 기여"

한국부동산금융대상 시상식

  • 이혜진 기자
  • 2018-11-29 17:23:11
  • 간접투자
'부동산산업 종합서비스업 발전에 기여'
29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3회 한국부동산금융대상’ 시상식에서 이종환(뒷줄 왼쪽 두 번째) 서울경제신문 대표이사 부회장과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호재기자

신한리츠운용과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가 한국부동산금융대상을 수상했다.

서울경제신문이 주최하고 국토교통부와 한국리츠협회가 후원하는 ‘제3회 한국부동산금융대상’ 시상식이 29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문기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이날 축사에서 “국민경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부동산 산업이 금융과 결합해 전통적인 개발·분양업을 넘어 간접투자, 임대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진화하고 있다”며 “부동산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부가가치를 높이는 종합서비스업으로 발전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종환 서울경제신문 부회장도 축사를 통해 “올해는 신한알파리츠를 비롯해 대형 공모 리츠가 잇따라 상장되는 등 부동산 금융분야에서 눈에 띄는 발전에 있었지만 여전히 선진국에 비해 갈 길이 멀다”며 “한국부동산금융대상이 국내 부동산금융 시장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조만 KDI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혁신성과 효율성 외에 사회적 공헌 요소를 중요하게 평가했다”며 “‘투자의 민주화’에 기여하는 분들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수상자들도 부동산금융 업계가 한국 사회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장관상인 ‘베스트금융사’ 상을 받은 신한리츠운용의 남궁훈 대표는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국민 누구나 소액으로도 건전한 부동산 투자를 할 수 있는 우량한 상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베스트금융인’ 상을 받은 김대형 대표는 “부동산 산업의 선진화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서울경제사장상인 올해의 부동산펀드에는 이지스자산운용, 올해의 부동산리츠에는 코람코자산신탁, 올해의 부동산신탁사에는 한국토지신탁, 올해의 부동산 컨설팅에는 리맥스코리아가 각각 수상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