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카카오 카풀 서비스 '잠정 연기' 택시업계 반발에 '일단 후퇴'

  • 김진선 기자
  • 2018-12-13 15:50:48
  • 기업
카카오 카풀 서비스 '잠정 연기' 택시업계 반발에 '일단 후퇴'
사진=연합뉴스

카카오가 택시업계의 반발에 17일로 예정한 카풀 정식 서비스 개시 시점을 잠정 연기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기사님들은 물론 이용자와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더욱 경청하고 반영하기 위해 고민 끝에 카풀 정식 서비스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 측은 “카풀 서비스 사업에 대해 택시업계, 정부, 국회 등과 적극적으로 논의를 진행해왔다”며 “앞으로도 계속 열린 자세로 이 문제를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식 서비스 시작 등 앞으로의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카풀 베타(시험) 서비스는 변함없이 진행한다.

카카오는 지난 7일 베타 서비스를 시작으로 17일에는 모두가 쓸 수 있는 카풀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10일 한 택시 기사가 서비스에 항의하며 택시 안에서 분신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택시업계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추모 분향소를 차리고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가는 등 반발하고 있다.

카풀을 1년 동안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하루 2번만 손님을 태우도록 제한하는 내용의 국토부 중재안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카풀·택시 태스크포스(TF)를 찾아 서비스 연기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